close

[스타톡톡] 이동욱♥수지, 열애 초기지만 '쿨'한 인정..그래서 더 예쁘다

[OSEN=김은애 기자] 이제 막 시작해 조심스러울 법 하지만 '쿨'했다. 이동욱과 수지가 빠르게 열애를 인정하며 공식커플로 거듭났다.

9일 수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OSEN에 "이동욱과 막 알아가는 단계다"라고 밝혔다. 이동욱 측 킹콩엔터테인먼트 역시 "수지와 최근 막 알아가는 단계다. 연인이나 열애라고 하기에는 최근에 알게된 것이라 언급하기 조심스럽다"라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동욱과 수지는 연예계 선후배 사이로 지내오다 최근 연인으로 발전했다. 13살 나이차를 극복하고 예쁜 사랑을 키운 것이다.

특히 이동욱과 수지는 열애설이 불거지자마자 곧바로 인정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 모두 톱스타인데다 교제 초기 단계임에도 불구하고 서로를 향한 마음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에 일각에선 양측이 빠르게 인정한 이유가 사진이 찍힌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실제로 두 사람의 최측근은 OSEN에 "이동욱과 수지가 본격적으로 사귀는 것도 아니어서 둘이 별다른 생각없이 외부에 모습이 드러나는 카페 등에서 한 두 차례 만났다. 사진이 찍혔어도 이상하지 않았을 상황이라고 기억하더라"며 "갑자기 열애 보도가 터지자 두 사람이 당황했지만 서로 호감을 갖고 있던 터라 그냥 쿨하게 공식적으로 사귀어보자고 마음을 굳힌 듯 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팬들은 뜨거운 축하를 보내면서도 놀라워하고 있다. 부인을 할 수 있었음에도 당당히 공개열애를 택한 것이다. 두 사람은 서로의 털털한 성격에 반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열애인정도 '쿨'하게 한 것으로 보여진다.

공개열애는 스타에게 결코 쉬운 결정이 아니다. 작품활동을 할 때도 열애 자체가 꼬리표처럼 따라다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용기있게 마음을 드러낸 이동욱과 수지. 지금까지 두 사람은 줄곧 탄탄한 행보를 걸어온 가운데 앞으로 서로의 사랑에 힘입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