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나혼자' 이시영 "장난기 많은 남편, 아기에 직접 젖물려"

[OSEN=유지혜 기자] '나혼자산다'의 빅뱅 승리가 이웃사촌 이시영을 만나 출산 선물을 건넸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현무가 팬미팅을 준비하는 모습과 방송 5주년 기념 특집 1탄으로 준비된 빅뱅 승리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승리는 십자수를 하며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의 중국, 일본, 미국 직원들과 각국 언어로 대화하며 회사 상황을 체크했다. 그의 유창한 중국어, 일본어, 영어에 전현무는 "네이티브 수준이다. 나는 명함도 못 내민다"고 깜짝 놀랐다.

승리는 십자수를 하는 이유에 대해 "이웃 사촌 누나가 얼마 전 출산을 했다. 그래서 성의를 보여야 한다고 생각해서 고민하다가 어렸을 적 십자수를 정말 많이 했던 게 기억이 났다"고 말했다.

그는 십자수로 아기 신발을 금세 완성했다. 하지만 선물 포장이 난관이었다. 승리는 "생애 처음으로 선물 포장을 해본다"며 이시언이 과거에 비의 선물을 포장했던 걸 보고 이를 따라하려 했으나 금세 망치고 말았다.

능력자 승리를 형이라고 부르던 이시언은 한혜진이 "똥손이네"라고 승리를 놀리는 걸 보고 "우리 형한테 무슨 소리냐"라고 목소리를 높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의 '이웃 사촌'은 바로 배우 이시영이었다. 승리는 "같은 피부샵 다니다가 이웃사촌까지 됐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인사하게 됐다"고 말했다. 승리는 들어오자마자 자신의 집과 다른 이시영의 집에 깜짝 놀랐다. 

이시영은 "살이 많이 찌진 않았다"고 승리의 미모 칭찬에 부끄러워했다. 승리는 자신의 십자수 선물을 건넸다. 그는 "아들이 닭띠라고 들었다. 그래서 이렇게 만들었다"며 병아리 무늬가 그려진 신발과 귀여운 옷을 건넸다. 이시영은 고마워하며 "입혀서 사진 찍어 보내드리겠다. 진짜 너무 감사하다"고 감동했다. 

승리는 "얼마 전 멤버 태양이 결혼했다. 혹시 결혼 조언해줄 수 있냐"고 물었다. 이시영은 "장난기가 있지 않나. 내 남편도 그렇다. 나중에 애기 낳으면 남편이 안 봤으면 좋겠다. 얼마 전에 화장실 다녀오려고 남편에게 잠깐 맡겼는데 자기 젖을 먹이고 있더라. 너무 아기가 울어서 그랬다고 하더라. 그 뒤로 아기 안 맡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yjh0304@osen.co.kr

[사진]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