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크로스' 전소민 "조재현, 그럴리가 없어요!" 눈물 

[OSEN=조경이 기자] 전소민이 불법장기기증사건의 범인으로 조재현이 의심받고 있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 

12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에서 장기이식센터장 고정훈(조재현)이 불법장기기증 사건에 연루됐다고 보도됐다. 이를 본 지인은 충격을 받았다. 

경찰을 찾아간 고지인(전소민)은 "정정보도 내지 않으면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소리쳤다. 

경찰은 고정훈의 차량 안에 2억원의 현금과 증거가 나왔고 밝혔다. 강인규(고경표)는 "증거가 조작됐다. 하지만 반박할 증거가 없다"고 말했다. 지인 역시 "말도 안돼요. 그럴리가 없어요. 우리 아빠가 돈을 받다니요"라고 전했다. 

하지만 경찰서를 나온 지인 역시 아버지 고정훈에 대해 불안해했다. 이에 인규는 "고선생님이 아저씨랑 떨어져 사는 동안 제가 아저씨랑 살았어요. 믿으세요. 아저씨 절대 그런 사람 아니에요"라고 말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