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7년 母병간호"..'비행소녀' 이본, 허지웅 반성케한 효녀 일상 [종합]

[OSEN=하수정 기자] 이본의 일상 생활이 출연진들을 반성하게 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는 새 멤버로 합류한 이본과 브라운아이드걸스 제아의 모습, 최여진, 조미령의 멕시코 여행기가 공개됐다.

새 멤버 이본은 "원래 누구한테 관찰을 당하는 관찰 예능이 유쾌한 일은 아니다. 난 엄마와 같이 사니까 반대 하시더라. 그런데 이 프로그램은 이름이 너무 마음에 들었다. '비혼이 행복한 소녀'라는 의미가 좋았다"고 밝혔다.

이본은 "아직은 비혼이 행복하다. 불만이면 결혼을 했겠지만, 이 자유로움이 너무 좋다. 이렇게 조금 더 즐기다 결혼을 해도 되지 않을까 싶다. 독신주의자는 아니지만, 몇 년 정도는 더 비혼을 즐기면서 살고 싶다"며 '비혼'에 대한 생각을 공개했다.

이본은 12살 된 반려견과 몸이 약한 부모를 직접 돌보며 가장 역할을 했다. 집안 청소와 식사 마련 등 이본의 손길이 가지 않는 곳이 없었다. 

특히 이본은 "엄마가 어느 날 여행을 간다고 했는데, 알고보니 갑상선암 때문에 수술을 하고 왔더라. 그 후 수술이 잘 끝난 줄 알았는데 1년 뒤, 엄마가 다시 여행을 간다고 했다. 유방암으로 두 번째 암 수술을 했다. 두 번이나 연달아서 암 수술을 하게 됐다. 그 일을 계기로 내가 큰소리 뻥뻥치고 병간호를 시작했다"며 방송 활동을 중단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이본은 "당시 10년 가까이 라디오 '볼륨을 높여요'를 진행했는데, 엄마가 아프다는 얘기를 듣고, '떠나자' 싶엇다. 정말 아무런 사전 얘기도 없이 그냥 작별인사를 했다. 라디오를 그만두면서도 생방송 할 때 엄청 울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1년을 5분 대기조로 병간호를 했다. 근처에 있다가도 전화가 오면 바로 뛰어갔다. 그렇게 1년을 하니까 내가 죽을 것 같더라. 샤워기를 틀어놓고 펑펑 울었다. '긴 병에 효자가 없다'는 말의 의미를 느꼈다"며 7년 병간호 스토리를 털어놨다.

이본은 음식을 만들어 엄마와 함께 식사를 했고, 엄마가 한 숟가락을 뜨자 본인도 밥을 먹기 시작했다. 

이본의 모습에 MC 허지웅, 윤정수, 양세찬 등 다른 출연자들은 "많이 반성하게 된다"며 느낀 점을 고백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멕시코로 비혼 여행을 떠난 최여진과 조미령, 새 멤버 제아의 일상 생활도 시선을 사로잡았다./hsjssu@osen.co.kr

[사진] '비행소녀'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