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제는 푸른심장' 데얀 결승포, 수원 상하이에 2-0 승


[OSEN=우충원 기자] 데얀이 수원 삼성을 구했다.

수원 삼성은 13일 중국 상하이 홍커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예선 4차전서 상하이 선화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를 거둔 수원은 2승 1무 1패 승점 7점을 기록했다.

특히 수원은 2승 2무(승점 8)의 가시마 엔틀러스와 승점 1 차이로 추격했다. 동시에 상하이(승점 3)와 간격도 벌리며 16강 진출에 한 걸음 다가섰다.

데얀을 중심으로 염기훈-임상협이 스리톱 공격진을 구성했다. 그리고 김은선과 김종우가 중원 미드필더로 출전했고 이기제와 장호익이 측면에서 활약했다. 스리백 수비진으로는 구자룡-조성진-이종성이 출전했고 골문은 노동건이 지켰다.

이날 경기 전까지 승점 1점차로 추격한 상하이를 맞아 수원은 승리가 필요했다. 공격적인 축구를 펼쳤지만 수원은 전반서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후반 5분 왼쪽 측면 김종우의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데얀이 날카로운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가장 중요한 순간 데얀이 폭발했다.

골 맛을 본 데얀의 활약은 계속됐다. 데얀은 최전방에서 볼을 키핑하고, 동료들에게 찬스를 만드는데 집중했다.

또 수원은 후반 43분 최성근이 쐐기포를 터트리며 완승을 챙겼다.  / 10bird@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