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넌 되게 세련돼" '달팽이호텔' 성시경, 선우정아 응원 '훈훈'

[OSEN=조경이 기자] 성시경의 응원이 후배 가수인 선우정아에게 큰 힘이 됐다.

13일 방송된 tvN '달팽이호텔'에서 김새론 김자인 선우정아 장영남 등이 출연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저녁식사를 마치고 선우정아의 작은음악회가 열렸다. 김새론이 '모른척'(추리의 여왕 OST)을 불러달라고 했다. 선우정아가 직접 피아노를 치며 감미로운 선율로 '모른척'을 불렀다. 김새론이 "진짜 멋져요"고 박수를 쳤다.


김민정은 "아역으로 데뷔해 어릴 때는 뭘 하든지 '신동이다' '잘한다'는 말만 들었다. 하지만 20대 때 연기하는게 고통스러웠다. 30대 때 깨달았는데, 내가 들었던 칭찬을 어떻게든 계속 듣고 싶었던 거같다. '괜찮아'라고 하면, '나 오늘 뭘 못했나' 하는 강박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선우정아도 "어릴때 조그만 동네에서 늘 칭찬을 받아서 자라서 스스로 도취되어 있는 것 같다. 그걸 20대 판에서 깨졌다. 난다긴다하는 사람들 서울에 다 모였다. '나 진짜 아무것도 아니구나' 그게 좋게 받아들여지기까지 10년이 걸린 것 같다"고 전했다.

이에 성시경은 "넌 되게 세련되고 되게 잘해. 남들이 다 할 수있는데 선우정아는 왜 더 세련되게 들리는거지라고 관계자들끼리는 이야기를 한다. 꼭 이걸 이야기해주고 싶었는데, 세련된 사람이 쉬운걸 하면 세련돼. 쉬운 사람은 세련된 걸 못해. 한 수 위에 있는 사람이 힘을 빼서 연기하는거랑, 연기 못하는 사람이 힘을 빼는 거랑은 다르다. 세련됨은 가져가돼, 이해하기 풀어주게 하면 좋을 듯하다"고 조언했다.

선우정아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성시경 선배의 말이 되게 유익했다. 언제 이렇게 선배의 진솔한 이야기를 듣나요. 정말 감사한 기회였다. 그날 하루 성장한 느낌이었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날 선우정아는 남자친구가 있느냐는 질문에 "결혼을 했다. 결혼 5년차다"라고 밝혔다. 이어 아직 아이는 없다고 덧붙였다.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선우정아는 "'삶을 살아가면서 할 일인 것 같다'라는 기분 좋은 의무감이 생겼다"며 그러나 음악을 하면서 불규칙한 생활 때문에 몸이 좋지 않아서 아직 시간을 가져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rookeroo@osen.co.kr
[사진] tvN '달팽이호텔'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