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위대한 유혹자' 우도환x문가영, 위험해서 더 끌리는 美친 케미

[OSEN=박소영 기자] '위대한 유혹자', 본격 우도환-문가영 '입덕' 드라마다. 단 이틀 만에 시청자들을 단단히 유혹한 이들이다. 

13일 방송된 MBC '위대한 유혹자' 3-4부에서 권시현(우도환 분)과 최수지(문가영 분)는 많은 사람들 앞에서 권석우(신성우 분)와 명미리(김서형 분)가 재혼을 발표하자 '멘붕'에 빠졌다. 권석우는 권시현의 아빠, 명미리는 최수지의 엄마다.

권석우와 명미리는 사랑과 비즈니스를 위해 결혼을 감행하기로 했다. 오랜 친구였지만 호감 역시 품고 있던 권시현과 최수지는 남매가 될 운명 앞에 폭주햇다. 권시현은 차를 몰고 달렸고 최수지는 약을 먹고 자해소동을 벌였다. 

최수지를 달랜 건 권시현 뿐이었다. 최수지는 엄마와 자신의 첫사랑 이기영(이재균 분)이 자신의 뜻대로 되지 않자 무너졌고 권시현은 그를 안아주며 "난 안 없어진다. 네 곁엔 내가 있어"라고 다독거렸다. 

두 사람은 반항하기 위해 서로를 이용하기로 했다. 권시현은 최수지에게 "우리가 먼저 할까 결혼?"이라고 물으며 "우린 조커 카드다. 너도 날 이용하라"고 다가섰다. 최수지도 "너 아직 나 좋아하냐"고 되물었다. 

학창시절 권시현은 최수지에게 고백했지만 물러선 상황. 최수지는 권시현에게 이기영의 첫사랑인 은태희(조이 분)를 유혹해 달라면서도 "그렇다고 사랑에 빠지란 얘긴 아냐"라고 말했다. 

권시현은 "내가 너 말고 누굴 좋아해"라며 최수지의 부탁을 받아들였다. 겉으로는 둘도 없는 친구 사이였지만 서로가 갖고 싶은 걸 얻기 위해 계약 아닌 계약을 하게 된 권시현과 최수지였다.

권시현은 차를 몰고 가며 "어떻게 나를 싫어해"라고 자신했고 최수지 역시 "그래 어떻게 너를 싫어해"라며 복잡미묘한 표정을 지었다. 이를 모르는 은태희는 권시현과 본격적으로 얽히며 인연을 만들어갔다. 

우도환은 그동안 OCN '구해줘', KBS 2TV '매드독'으로 자신의 매력을 십분 발휘했다. 그 정점이 '위대한 유혹자'인 셈. 거친 반항미에 묘한 섹시미로 안방 여심의 오감을 뒤흔들었다. 

문가영은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 부잣집 딸 최수지로 완벽하게 분해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벌써부터 권시현과 은태희가 아닌 권시현-최수지 커플을 응원하는 목소리도 크게 들린다. 

여주인공 조이가 본격적으로 등판하기 전 우도환과 문가영이 '위대한 유혹자' 시청층을 단단히 확보하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위대한 유혹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