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예데르 멀티골' 세비야, 맨유 제압하며 UCL 8강 진출

[OSEN=이인환 기자] 세비야가 맨유를 제치고 유럽챔피언스리그(UCL) 8강에 올랐다.

세비야는 14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에서 열린 맨유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에서 예데르의 멀티골로 2-1로 승리했다.

앞서 1차전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던 세비야는 1,2차전 합계 2-1을 기록하며 8강에 진출했다. 반면 맨유는 결정력 부재로 무너졌다. 전반 두 팀은 치열한 탐색전을 펼쳤다. 세비야와 맨유 모두 신중했다.


먼저 공세에 나선 것은 세비야였다. 세비야는 중원의 우위를 바탕으로 공세를 이어갔다. 맨유도 산체스와 루카쿠를 중심으로 반격했다. 전반 20분 이후 맨유가 주도권을 잡았다. 맨유는 펠라이니의 과감한 제공권을 활용하며 린가드와 래쉬포드가 계속 침투했다.

전반 37분 펠라이니는 산체스와 2-1 패스를 주고 받으며 박스 안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선방에 무산됐다. 맨유는 후반 3분 세비야의 역습에 위험한 장면을 맞았으나, 바이가 발빠른 태클로 위기를 넘겼다.

승부는 양 팀 감독의 교체 카드를 활용하며 맞섰다. 먼저 무리뉴 감독은 후반 15분 펠라이니 대신 포그바를 투입했다. 세비야의 몬텔라 감독 역시 후반 24분 무리엘 대신 예데르를 투입하며 공세를 강화했다.

교체 카드에서 승부가 갈렸다. 세비야는 교체 투입된 예데르가 후반 29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조급해진 맨유는 마살과 마타를 동시에 투입하며 반격에 나섰다. 하지만 후반 33분 코너킥 상황서 예데르가 헤더 슈팅으로 쐐기골을 터트렸다.

맨유는 공세를 이어갔지만 모두 무산됐다. 좋은 득점 기회서 스몰링과 루카쿠 모두 허공을 갈랐다. 맨유는 후반 39분 루카쿠가 만회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두 골이 더 필요했다.

맨유의 공세는 거기서 그쳤다. 맨유는 세비야의 골문을 열지 못하며 그대로 무너졌다.

/mcad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