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여론몰이 안돼"…조덕제는 왜 오달수를 옹호했나

[OSEN=장진리 기자] 배우 조덕제가 성추문에 휩싸인 오달수를 옹호하고 나서면서 또 한 번의 논란을 야기하고 있다. 

조덕제는 지난 9일 자신의 팬카페에 "오달수 씨에 의한 두 번째 피해자라는 분이 피해 사실이라며 밝히신 내용에 대해서 솔직히 동의할 수 없는 부분이 많이 있다"고 오달수 변론에 나섰다. 

조덕제는 자신의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고 JTBC '뉴스룸'을 통해 오달수에게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밝힌 엄지영 씨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조덕제는 "15년 전의 일이라며 '뉴스룸'에 직접 나와서 오달수 씨와 관련된 피해 사실을 밝히셨는데, 정확히 어떤 부분이 시간이 지나도 씻어지지 않는 피해라고 말씀하시는지 잘 납득이 되지 않는다", "사실 관계가 명확하지 않다"고 엄지영 씨의 피해 진술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는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조덕제는 엄지영 씨가 자신의 얼굴과 실명을 직접 공개하는 위험을 감수하면서도 피해 사실을 진술했고, 이후 오달수가 사과문을 발표했음에도, 오히려 오달수에 대한 미투 폭로를 반박하는 모양새로 눈길을 끌었다.

조덕제는 "만약 오달수 씨가 그 분에게 성추행이든 성폭행이든 어떤 유형의 성범죄를 저질렀다면 그 분의 자신의 성적 결정권을 오달수 씨가 유, 무형의 힘으로 침해하여 이를 강요하였다는 것인데, 직접 밝히신 피해 내용으로 봐서는 자신의 성적 결정권을 오달수씨가 훼손하였다고 볼 개연성이 뚜렷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본인도 불쾌한 감정에 상처를 입었겠지만 상대적으로 오달수 씨 또한 마음의 상처를 입었을 수 있는 경우라고 보여진다. 상처는 피해를 보았다고 주장하는 쪽만 받았다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며 "오달수 씨는 지금까지 쌓아온 모든 경력이 단절되고 앞으로 세상의 눈을 피해 살아가야만 할 정도로 피해 회복이 어려운 지경에 빠졌기 때문이다. 오달수 씨는 단순히 성욕에 눈이 멀어 여자들을 성추행하고 성폭력을 일삼았던  파렴치한 성범죄자로 무조건 비난하기보다는 '지질한 놈'이나 '못난 놈'으로 불리우는 것이 더 타당해 보인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조덕제의 글이 논란을 일으킨 것은 오달수를 적극적으로 옹호했을 뿐만 아니라, '피해자가 상황을 자초했다'는 듯한 주장을 펼쳤기 때문. 조덕제는 "그 분이 먼저 연기를 가르쳐달라고 직접 오달수 씨에게 부탁을 하였다고 하셨는데 이 부탁이 이루어지기 전부터 연기지도를 부탁하기 위해 오달수 씨에게 의도적으로 어떠한 특이한 행동을 보였다거나, 평소와는 달리 오달수씨에게 일상적이지 않은 다소 이례적이라고 할 만한 상당한 관심과 호의적인 태도를 보이지는 않았는지 먼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며 "이로 인해 내성적이고 소심한 성격의 오달수씨가 이를 자신에 대한 애정표현으로 오인하여 본인 혼자만의 착각에 빠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조덕제의 이러한 주장은 피해자 엄지영 씨에게 성폭력 발생 상황의 책임을 떠넘기는 것으로 해석될 수도 있다.  조덕제는 엄지영 씨가 연기 지도를 받기 위한 목적으로 호감을 표시하는 등 오달수가 오해할 상황을 만들었고, '내성적이고 소심한' 오달수가 엄지영 씨의 의도를 오해하고 신체 접촉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가해자가 연애감정을 가지고 행동했고, 피해자가 불쾌해 할지 몰랐고, 오히려 원하는 줄 알았으므로 합의된 것에 가까우며, '연애감정' 안에서 일어난 일들이기에 성폭력보다는 상황의 오해로 보는 것이 마땅하다는 성폭력 가해자들의 프레임을 그대로 가지고 온 것이라 논란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논란이 커지자 조덕제는 12일 영상을 게재해 "영화계에 불어 닥친 거센 폭풍과 같은 상황을 외면할 수 없었다"며 "확인되지도 않은 일방적인 제보만으로 피해자와 가해자를 규정하고, 여론몰이를 하는 행태를 결단코 방관할 수 없다. 그저 피해자라고 주장하면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은 자동적으로 낙인 찍혀야 하느냐"고 오달수 변론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미투 운동이 들불처럼 퍼지고 있는 가운데, 조덕제가 "일방적인 제보만으로 여론몰이를 하는 행태는 안 된다"고 제동에 나선 것도 당연하고 정당한 일이다. 분별없는 미투 폭로는 반드시 지양되어야 하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반대로 미투 운동을 입막음하려는 시도 역시 지양되어야 할 터다. 무엇보다 피해자들이 어렵게 목소리를 낸 가운데, 오히려 제3자인 조덕제가 오달수 편들기에 나서면서 논란의 불씨는 이어지게 됐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