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손남원의 연예산책] '무한도전' 종영?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까


[OSEN=손남원 기자] MBC '무한도전'은 결국 종영인가 아니면 잠시 멈춤인가. 요즘 방송가에서 가장 시끄러운 화두다. 결정 주체는 물론 MBC지만 쉽게 엄지손가락을 올리거나 내릴 사안이 아니다. '무한도전'은 지난 십수 년동안 지상파 TV의 토요일 저녁을 책임진 국민예능이니까. 유재석을 비롯한 원조 출연진과 김태호 PD를 앞세운 제작진, 아이돌 팬덤보다 무섭다는 마니아층 그리고 MBC 경영진 등이 '무한도전'에 지분을 갖고 있다. 문제는 4인4색, 동상이몽을 꿈꾼다는 사실이다.

먼저 출연진. '무한도전'으로 얻는 것도 많지만 그 부담감은 상상초월이다. 매 주말, 방송에서 비춰진 말과 행동에 따라 찬사와 질책이 교차된다. 공황장애 등 건강 상의 이유로 떠났던 정형돈이 김태호 PD의 설득에도 끝내 복귀하지 못한 배경이 여기에 있다. 하차 사유는 달랐지만 노홍철 역시 자의든 타의든 돌아오지 않았다.

유재석 박명수 하하 정형돈 등 남은 원조 4인도 이미 오래전부터 주위에 피로감을 호소했다. 제작진도 잘 아는 부분이다. 자신들도 힘들게 찍고 있으니 이들의 고충을 모를리 없다. 결국 한계에 다다른 상황에서 김태호 PD가 시즌제 또는 휴식기의 중재안을 내놓았고 다들 쾌재를 부른 셈이다. 김 PD도 새로운 예능 도전에 대한 갈망을 계속 억누른채 '무도'에만 강제 올인했다. 재충전이 가장 필요한 인물이 바로 김태호다.

골수 팬들과 MBC는 '존속'을 원하고 있다. 팬들은 '무도' 브랜드의 상징성과 결속력을 중시한다. '무도'와 자신의 주말을 동일시하는 시청자도 상당수다. '무도' 폐지의 뉴스가 나올 때마다 강력한 태클을 걸고 있고 이들의 여론에 출연 및 제작, MBC 경영진도 큰 영향을 받는다. MBC 측은 '무한도전'이란 알짜 프로를 어떻게든 끌고 나가고 싶을 게 당연하다. 이를 대신할 프로도 마땅치않고 '무한도전' 자리에 들어가서 "잘해도 본전" 소리 들을 출연자 구하기는 하늘에 별따기다.  

MBC는 지난 13일 “‘무한도전’ 변화에 대해 여러 가지 방안을 두고 논의한 끝에 3월말 시즌을 마감하고 휴식기를 가지기로 결정했지만 폐지는 아니다. 김태호PD는 당분간 준비할 시간을 갖고 가을 이후 ‘무한도전’ 새 시즌 또는 새 기획으로 다시 돌아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시즌1 후속 프로그램은 ‘무한도전’의 시즌2로 기획되지 않으며, ‘무한도전’ 멤버들도 참여하지 않는다고 했다. 

MBC 발표의 속내를 살펴보면 원조 그대로의 맛과 멋을 가진 '무한도전'은 사실 막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아무도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수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 '무한도전'을 살려낼지 고민하는 MBC의 분투가 엿보이는 대목이다./mcgwir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