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개편 앞두고 하차"...'라디오쇼' 박명수, '무도' 하차로 오해한 이유[종합]

[OSEN=김보라 기자] “저도 곧 4월부터 웃길 거다(웃음). 다들 기대하시라.”

개그맨 박명수는 14일 오전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이 같은 말로 청취자들에게 예상 밖 웃음을 주며 생방송을 시작했다.

이날 박명수는 KBS 라디오 봄 개편을 앞두고 자신이 하차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도 그럴 것이 ‘박명수의 라디오쇼’가 점심 시간대 많은 청취자들 사이에서 사랑 받으며 높은 청취율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박명수는 그러나 “저희 (‘라디오쇼’)작가 두 분이 개편을 앞두고 하차하시게 됐다. 미리 알고 계시면 좋을 것 같다”면서도 “제작진이 바뀌게 됐지만 제가 DJ 자리에서 하차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오해를 불식시켰다.

박명수는 이날 MBC 대표 예능 ‘무한도전’의 하차에 관한 이야기는 일체 하지 않았다. 그러나 일부에선 “개편을 앞두고 하차하게 됐다”는 그의 말만 듣고 ‘무한도전’의 하차로 지레짐작한 뒤 확대 해석해 보도하고 있다.

수요 미담회 코너를 통해 애청자들과 통화를 시도한 박명수는 이날 “저도 예전에 용돈을 벌기 위해 신문배달을 했었다. 하지만 게을러서 오래 하진 못했다”고 털어놓는가 하면, “김생민 씨는 정말 착하고 열심히 산 사람이다. 짠돌이라고 놀리는 건 옳지 않다”는 생각을 전하기도 했다./ purplish@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