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쎈 리포트] 두산 파레디스 DH…후랭코프, 유희관 4이닝 소화

[OSEN=광주, 이선호 기자] 두산 외국인 타자 지미 파레디스가 지명타자로 출전한다. 

파레디스는 1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리는 2018 시범경기 KIA와의 2차전에서 3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한다. 파레디스는 전날 우익수 겸 2번타자로 출전해  5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빠른 타구를 날렸으나 2루수의 호수비에 막혔다. 

파레디스 대신 조수행이 우익수 겸 1번타자로 자리를 잡았다. 이날 두산 선발라인업은 조수행, 박건우(중견수), 파레디스, 김재환(좌익수), 오재일(1루수), 양의지(2루수), 오재원(2루수), 허경민(3루수), 김재호(유격수)로 꾸렸다. 

선발투수는 세스 후랭코프가 첫 출격하고 유희관과 소방수 김강률이 차례로 등판할 예정이다. 후랭코프와 유희관이 각각 4이닝씩 던진다. 리드한다면 김강률이 9회에 나선다. 

상중인 김태형 감독의 대행을 맡고 있는 이강철 수석코치는 "유희관은 무조건 5회부터 마운드에 오른다. 후랭코프가 예정된 투구수를 소화하면 중간 투수가 뒤를 이을 수 있다"고 말했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