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언니네' 킬라그램X뮤지, 송은이·김숙과 콜라보 가나요?[종합]

[OSEN=김은애 기자] 킬라그램과 뮤지가 음악에 이어 방송에서도 찰떡호흡을 뽐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선 킬라그램과 뮤지가 출연했다.

킬라그램과 뮤지는 서로의 앨범에 참여하며 돈독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킬라그램은 "뮤지 형이 격없이 나를 대해준다"고 밝혔고 뮤지는 "너무 랩을 잘한다. 오랫동안 내가 찾던 스타일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김숙은 첫 출연한 킬라그램에 대해 "'언슬2'에서 랩 선생님이었다. 킬라그램이 너무 잘해서 우리가 랩실력을 따라갈 수 가 없었다"고 반가움을 표했다. 이에 킬라그램은 "언니쓰 멤버들의 랩실력을 보고 놀랐다. 특히 홍진경의 랩을 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숙은 "킬라그램을 처음 보고 프로듀서 김형석의 아들인 줄 알았다"며 "외모도 비슷하고 잘 웃는다"고 말했다. 킬라그램은 김형석이 수장으로 있는 키위미디어에 속해있다.
킬라그램은 "김형석과 닮았다는 이야기를 너무 많이 듣는다. 한번 일어나보라고 한다. 뒷모습을 보고 아빠와 아들로 오해하더라"고 말했다.


김숙과 송은이는 뮤지에 대해선 "뮤지가 천재 같다. 유세윤이 뮤지가 대학생 시절 만든 음악도 좋았다더라. 유세윤은 아직도 듣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에 뮤지는 송은이, 김숙의 프로젝트 그룹 더블V와의 작업을 욕심냈다.

뮤지는 "진짜 한번 작업실에 놀러오시라"고 제안했고 송은이, 김숙도 "곡을 달라"고 답했다.

또한 뮤지는 독특한 패션스타일로 눈길을 끌었다. 뮤지는 "내 돈 주고 명품 산 적은 한 번도 없다. 싼데 내가 입어 비싸 보이는 게 실용적으로 생각해서 스트릿 패션을 좋아한다. 스타일리스트도 없고 내가 내 옷을 입는다"고 털어놨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언니네라디오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