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쎈 체크] KIA 기대주 유승철, 멋진 신고식…2이닝 무실점 쾌투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기대주 유승철이 멋진 신고식을 했다.

유승철은 1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두산과의 시범경기에 등판해 2이닝ㅇ을 1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막았다. 두산의 정예 타자들을 상대로 배짱과 근성 넘치는 투구로 펼쳤다.

유승철은 선발 양현종의 뒤를 이어 4회부터 마운드에 올라 기백 있는 투구를 했다. 두산의 파레디스, 김재환 오재일의 클린업트리오를 제압했다. 파레디스는 1루수 직선타, 김재환은 빠른 직구를 던져 헛스윙 삼진처리했고 오재일은 2루 땅볼로 유도했다.


5회는 위기 탈출이었다. 선두타자 양의지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지만, 오재원에게 우전안타와 허경민 볼넷을 내주고 흔들리는 듯 했다. 그러나 김재호를 삼진으로 잡고 조수행도 중견수 뜬공으로 요리하고 두 번째 이닝을 마쳤다.

고줄 2년차 유승철은 스프링캠프 실전에서 힘 있는 투구로 주목을 끌었다. 직구의 힘이 일품이고 변화구 구사력도 나아지면서 1군 요원으로 기대를 받았다. 이날 첫 실점에서 두산 타선을 상대로 깜짝 투구를 펼치며 존재감을 보였다. /sunny@osen.co.kr

/[사진]광주=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