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민혁 최주환 투런포' 두산, KIA에 5-2 설욕

[OSEN=광주, 이선호 기자] 두산이 홈런포를 앞세워 설욕에 성공했다. 

두산은 1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와의 시범경기에서 김민혁과 최주환의 투런포를 앞세워 5-2로 역전승을 거두었다. 전날 패배를 되갚으며 시범경기 1승1패를 기록했다. 

비주전 타선을 앞세운 KIA는 1회 무사 2루, 2회 2사 만루기회에서 득점타가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3회말 1사후 정성훈의 좌익수 옆으로 빠지는 2루타와2사후 유민상이 중견수 앞으로 굴러가는 적시타를 날려 선제점을 뽑았다.   

KIA 선발 양현종과 두 번째 투수 유승철에 막히던 두산은 홈런 두 방으로 간단히 역전했다. 6회초 KIA 임창용을 맞아 1사후 파레디스가 볼넷을 얻고 김민혁이 좌월 투런포를 터트렸다. 이어 2사후 정진호의 좌중간 2루타와 최주환의 중월 투런이 나왔다. 

8회에서는 파레디스와 김민혁이 연속 2루타를 날려 한 점을 추가하고 승기를 잡았다. 경기 도중 1루수로 출전한 김민혁은 투런포 포함 2안타 3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KIA는 9회 이명기의 1타점 2루타로 한 점을 추격했다. 

두산 선발 세스 후랑코프는 3⅔이닝을 3피안타 4사사구 1실점으로 막았다. 실점은 최소화했지만 제구가 흔들렸다. 유재유에 이어 유희관이 5회부터 3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쾌투를 펼쳤다. 8회 이영하에 이어 9회 이현승이 1피안타 2볼넷을 내주고 1실점했다. 

KIA 선발 양현종은 3이닝을 1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기대주 유승철이 2이닝을 1피안타 1볼넷 무실점 투구를 했다. 임창용이 투런포 2방 등 3안타 1볼넷 4실점으로 부진했다. 문경찬(7회 무실점)에 이어 정용운 8회 1실점했다. 김세현이 9회를 막았다.  /sunny@osen.co.kr

/[사진]광주=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