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진]피어밴드, '등판이 기다려지는군'


[OSEN=수원, 박재만 기자] kt가 기분좋은 2연승으로 시범경기를 시작했다.

kt는 14일 수원 kt위즈파크서 열린 삼성과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시범경기' 2차전을 9-4로 승리했다. 1회 터진 멜 로하스의 1타점 2루타가 결승점이었다.

해결사는 윤석민이었다. 윤석민은 삼성 선발 리살베르토 보니야 상대로 1회 투런포, 3회 스리런포를 때려냈다. 1번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출장한 심우준도 4타수 4안타 1볼넷 1타점 2득점으로 힘을 보탰고, 로하스도 결승타 포함 3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 만점활약했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주권의 투구가 빛났다. kt 4선발로 낙점된 주권은 5이닝 동안 8피안타를 맞았지만 사사구 없이 1탈삼진 3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또한, 그 뒤를 이은 고창성, 홍성용이 1이닝 무실점으로 깔끔한 모습이었다.

경기에서 승리한 kt 피어밴드, 니퍼티가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 pjmp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