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인터뷰] '첫 출격 '후랭코프가 밝힌 제구 부진 "어깨 빨리 열렸다"

[OSEN=광주, 이선호 기자] "어깨가 빨리 열렸다".

두산 새로운 외국인 투수 세스 후랭코프(30·두산)가 흔들린 제구력의 이유를 밝혔다. 후랭코프는 1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와의 시범경기에 등판해 3⅔이닝 동안 3피안타 4사사구 1실점했다. 결정타를 맞지 않았지만 제구가 마음대로 듣지 않았다.  

3회 1사후 정성훈에게 좌익수 옆으로 굴러가는 2루타를 맞고 2사후 유민상에게 중전적시타를 맞고 실점했다. 4회는 하위타자 2명을 가볍게 범타로 막고 등판을 마쳤다. 그러나 1회 볼넷 1개, 2회 사사구 3개를 내주며 만루위기까지 몰리기도 했다. 

직구와 커브와 슬라이더도 섞으며 63개를 던졌다.  최고 구속은 150km를 찍었다. 사사구 4개를 내준 것이 많은 투구수로 이어졌다. 심판의 스트라이크 판정이 마음에 들지 않는 표정을 지었다. 아울러 자신의 투구에 아쉬운 얼굴이었다.  

후랭코프는 경기후 "몸상태나 경기감각은 나쁘지 않았다. 왼쪽 어깨가 일찍 열려 제구가 생각처럼 되지 않았다. 오늘 60개를 던지기로 했는데 4회까지 너무 많은 공을 던졌다. 다음주 두 번째 등판 준비 잘하겠다. 개막에 맞춰 몸상태를 끌어 올리겠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sunny@osen.co.kr

/[사진]광주=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