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인형의집' 왕빛나·박하나, 뺨 때리며 육탄전[종합]

[OSEN=조경이 기자] 왕빛나와 박하나가 육탄전을 벌였다.

14일 방송된 KBS 2TV '인형의 집'에서 은기태(이호재)가 금영숙(최명길)에게 홍세연(박하나)을 보내달라고 간곡히 부탁했다. 금영숙은 "아가씨를 돕는 일 부탁은 하겠지만 강요는 하지 않겠다"며 물어보겠다고 했다.

금영숙이 홍세연을 만났다. "그 집에서 널 찾아. 회장님께서 네가 그 집 아가씨 봉사활동 도우미로 활동하길 바라고 있어. 그러니까 세연아 엄마는 그 집에 넌 그 일 안할거라고 이야기할거야. 이실장님이든 누구든 전화오면 너도 확실하게 거절해"라고 알려줬다.


이에 홍세연은 "당연하지. 나한테 그 여자 봉사활동 도우미를 하라니 어떻게 그럴 수 있지"라고 불쾌해했다.

하지만 세연은 쇼핑도우미 아르바이트를 했던 의뢰인이 까다롭지만 친근하다고 말했다. "떡볶이를 좋아하는 할아버지는 처음"이라고 미소를 지었다. 그 의뢰인은 은기태였다. 이말에 금영숙의 표정이 어두워졌다.

홍세연이 미국패션학교에 합격했다. 홍필목(이한위)을 비롯한 가족들은 홍세연의 유학을 함께 준비했다.


장명환(한상진)이 홍세연의 옷들을 모조리 사들였다. 홍세연이 장명환에게 전화해서 "제 옷들 돌려주세요"라며 직접 돌려받으러 가겠다고 했다.

이는 장명환의 작전이었다. 은경혜(왕빛나)와 홍세연을 직접 만나게 해서 해서 금단증상으로 힘들어하는 은경혜를 궁지에 몰려는 계획이었다. 장명환은 김효정(유서진)에게 "사람들 앞에서 발가벗겨지면 은경혜 어떤 표정을 지을까"라고 말했다.

은경혜는 불빛과 냄새에 예민한 금단증상을 겪고 있었다. 노숙자 배식봉사를 할때 은경혜는 구역질을 하며 힘들어했다.

은경혜가 뒤늦게 자신이 입은 옷이 홍세연이 만든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홍세연이 장명환을 만나러 강당에 왔고 거기엔 은경혜가 있었다. 세연도 경혜와 같은 옷을 입고 나타났다.

경혜는 세연을 보자마자 옷을 벗어서 쓰레기통에 버렸다. 이어 세연이 입고 있는 옷도 벗기려고 했다. 경혜는 "쓰레기"라고 했고 분노한 세연이 뺨을 때렸다. 이어 두 사람은 육탄전을 벌였다. 세연은 "작작 좀 해. 더 이상 참을 수 없어"라고 말했다. / rookeroo@osen.co.kr

[사진] KBS 2TV '인형의 집'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