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인형의집' 한상진, 왕빛나 미치게 하는 야망남 

[OSEN=조경이 기자] 한상진이 왕빛나를 미치게하고 있다. 

14일 방송된 KBS 2TV '인형의 집'에서 은기태(이호재)가 금영숙(최명길)에게 홍세연(박하나)을 보내달라고 간곡히 부탁했다. 금영숙은 "아가씨를 돕는 일, 부탁은 하겠지만 강요는 하지 않겠다"며 물어보겠다고 했다.  

하지만 금영숙은 홍세연에게 "회장님께서 네가 그 집 아가씨 봉사활동 도우미로 활동하길 바라고 있어. 엄마는 그 집에 넌 그 일 안 할거라고 이야기할거야. 누구든 전화오면 너도 확실하게 거절해"라고 말했다. 홍세연도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 

홍세연이 미국패션학교에 합격했다. 홍필목(이한위)을 비롯한 가족들의 축하 속에 홍세연은 유학 준비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이에 반해 약을 끊어보겠다고 나선 은경혜(왕빛나)는 날로 상태가 심각해졌다. 밥을 넘기지 못해 급기야 밥과 국을 갈아서 먹으려고 했다. 또한 환자 같아서 죽은 싫다며 히스테리를 부렸다. 

장명환(한상진)은 은경혜를 위너스 후계자 자리에서 내려오게 하기 위해 음모를 꾸몄다. 홍세연의 옷들을 고가에 모두 사들였다. 이를 알게 된 홍세연을 옷을 팔지 않겠다며 돌려받으러 간다고 했다. 
 
장명환은 동대문에서 산 홍세연이 만든 옷 중에 하나를 경혜에게 입혔다. 아무것도 모르는 홍세연 역시 자신이 만든 옷을 입고 장명환과의 약속 장소에 나타났다. 

똑같은 옷을 입고 나타난 세연을 본 경혜는 수치심에 옷을 벗어 쓰레기통에 버렸다. 경혜는 "쓰레기"라고 말했고 세연이 분노해 경혜의 뺨을 때렸다. 

이어 두 사람의 육탄전이 벌어졌다. 마침 조명이 떨어지는 상황이 벌어졌고 세연이 경혜를 구해냈다. 하지만 이 같은 상황을 잘못 파악한 기자들은 은경혜가 홍세연을 구한 것으로 착각했다. /rookeroo@osen.co.kr
[사진] KBS 2TV '인형의 집'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