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워도사랑해' 표예진, 송옥숙 친자 검사 의뢰했다[종합]

[OSEN=이지영 기자] 표예진이 친자 확인 검사를 의뢰했다.

14일 방송된 KBS '미워도 사랑해'에서는 은조의 칫솔과 행자의 칫솔을 들고 나오다 은조에게 들키는 은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은정은 은조에게 "너에게 신장을 준 사람이 언니다. 네가 언니 딸인지도 모른다"고 말하고, 은조는 충격을 받아 쓰러진다. 은조는 병원에 입원하고, 은정이 잠시 나간 사이 도망간다. 은정의 전화를 받은 명조는 석표에게 전화한다.

석표는 찾아다니다 은조를 만나고, 은조는 석표에게 안겨 운다. 은조는 석표에게 행자가 내 친엄마인지도 모른다고 말해 석표를 놀라게 한다. 석표는 은조를 위로하며 "친엄마면 진짜 엄마를 찾은 건데 좋은 거 아니냐. 아니라고 해도 피 한방울 안 섞여도 챙겨주는 좋은 엄마가 있는 거 아니냐"고 한다. 

은조는 석표에게 "고맙다"고 마음이 풀린다. 인우는 석표를 차지하기 위해 석표가 주웠던 악세서리를 이용하고, 석표는 인우에게 만나자고 한다. 하지만 석표는 은조를 찾아다니느라 인우를 바람을 맞추고, 인우는 집으로 돌아와 분노한다.

은조는 다음날 자신이 직접 유전자 검사소를 찾아 행자와 자신의 칫솔을 맡겼다.

/ bonbon@osen.co.kr

[사진] '미워도 사랑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