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성폭행 의혹' 김흥국, 소속사 말고 본인이 직접 나설 때

[OSEN=김보라 기자] 보험설계사로 일하던 30대 여성 A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흥국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어 진위 확인 여부가 절실한 시점이다.

14일 MBN TV를 통해 김흥국이 지난 2016년 11월 지인을 통해 알게 된 A씨와 술자리를 가진 뒤, 만취한 상황에서 동의 없이 성폭행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A씨는 MBN에 “보험 실적 좋으면 좋지 않겠느냐며 제가 열심히 사는 걸 알고 김흥국 씨 말고도 여러 명을 소개시켜 주셨다”며 “새벽에 너무 머리가 아파서 (눈을) 떴는데 김흥국 씨가 제 옆에 주무시고 계시고 저 누워 있더라고요. 옷 다 벗겨진 채로”라고 사건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김흥국이 제게 그 날에 대한)기억이 안 날 수가 없다. 핑계고 네 발로 걷지 않았느냐. 이걸 크게 문제 삼아봤자 제가 크게 더 다친다고 했다”고 폭로했다. 김흥국은 문자 메시지를 통해 서로 좋아서 술자리를 가진 것이며 서로 도울 수 있는 친구나 동생이 되고 싶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보도 이후 김흥국 측은 “본인에게 확인 결과 성폭행을 한 일은 없었다고 한다. 과거 해당 여성을 만난 적은 있지만 보도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며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다. 자세한 사항은 추후 공식 입장을 통해 밝힐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OSEN은 김흥국에게 직접 통화를 시도했으나 전원을 꺼놓고 일절 전화를 받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그의 소속사 측이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내놓긴 했지만, 사실이 아닌 부분이 있다면, 본인이 직접 한 치의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관련된 의혹을 풀어야 한다.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대한가수협회 측으로 일 처리를 넘긴다면 역풍을 맞을 수 있다.

미투 운동은 우리 사회 권력형 구조에서 발생한 성폭력을 근절하려는 운동이다. 그러나 성폭행 의혹 단계에서 유명인의 이름이 공개돼 여론재판부터 받는 방식으로 흐른다면 문제가 될 수 있다. 물론 이 같은 우려로 미투의 흐름을 끊으려 한다면 안 된다. 본질을 흐리지 않는 선에서 지속돼야 한다./ purplish@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