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마더' 이혜영, 이보영에게 "나 죽으면 엄마한테 가"

[OSEN=조경이 기자] 이혜영이 이보영에게 친엄마에게 돌아가라고 했다.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에서 수진(이보영)은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집행유예 기간 동안, 김혜나에 대한 접근근지를 명한다고 밝혔다.

암투병 중인 영신(이혜영)이 병원에서 퇴원했다. 이진(전혜진)은 치료를 포기한거냐며 울부짖었다. 이에 영신은 "죽을 장소로 여길 택했다. 차가운 병원에서 죽기 싫다. 내집에서 또렷한 정신으로 죽고 싶은데 그러면 안될까"라고 말했다.


영신은 수진에게 "수진아 나 죽으면 네 엄마한테 가. 주민등록증도 옮겨. 이름도 바꿔 남수진으로"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그랬지 약속했잖아. 네 엄마 나타나면 보내준다고 너 한번도 내 딸인적인 적 없었다. 아주아주 사랑하면 되는 줄 알았는데 내가 너무 내 생각만 했다. 가서, 처음부터 그런 일 없었던 것처럼 버림 받는 일도 버린일도 없었던 것처럼 살아"라고 했다. 수진은 지금도 앞으로도 영신의 딸로 살아아겠다고 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