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김흥국, 성폭행 의혹 부인..미투의 희생양일까 가해자일까

[OSEN=김은애 기자] '미투운동'이 가요계에도 확산된 가운데 또 다른 폭로가 나왔다. 이번엔 가수 겸 방송인 김흥국이다. 하지만 김흥국 측이 성폭행 의혹을 빠르게 부인하면서 대중 역시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모양새다.

14일 오후 MBN 뉴스8에선 지난 2016년 김흥국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한 30대 여성 A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A씨는 과거 보험설계사로 일하던 시절 김흥국을 만났다고 말했다. 당시 김흥국이 억지로 술을 먹여 정신을 잃었고 깨어났더니 알몸 상태로 함께 누워있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A씨는 김흥국에게 문제를 제기했지만, "기억 안 날 수가 없다. 핑계고, 네 발로 걷지 않았느냐. 이걸 크게 문제 삼아봤자 네가 크게 더 다친다"고 답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A씨는 김흥국으로부터 '서로 좋아서 술자리 했다' '서로 도울 수 있는 친구나 동생으로 만나고 싶었다' '내려 놓으라' 등의 문자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보도가 나가자 시청자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김흥국은 그동안 유쾌한 이미지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기 때문. 하지만 상황은 또다시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김흥국 측은 방송 직후 발빠르게 성폭행 의혹을 부인했다. 김흥국 측 관계자는 OSEN에 "본인에게 확인 결과 성폭행 등의 일은 없었다고 한다. 과거 해당 여성을 만난 적은 있지만 보도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다. 자세한 사항은 추후 공식 입장을 통해 밝힐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A씨와 김흥국 측은 서로 상반된 입장을 내놓으면서 진실공방을 예고했다. 이에 네티즌들 역시 아직 상황을 판단하기 이르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근 '미투운동'이 활발해지면서 본질을 흐리게 만드는 사례도 발생한 바. 엉뚱한 연예인이 미투 가해자로 지목되는가하면 사실무근으로 밝혀지는 경우도 여러 차례 있었다.

김흥국도 곧바로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기에 무조건 그에게 돌을 던질 수 없는 시점이다. 대신 김흥국 측은 성폭행 의혹을 깨끗히 씻을 수 있는 구체적인 해명과 증거도 빠른 시일 내 공개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과연 김흥국이 미투의 가해자일지, 또다른 피해자일지 좀 더 두고볼 일이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