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추리의여왕2' 최강희, 노량동 재입성..조우리 살인범일까[종합]

[OSEN=김보라 기자] ‘추리의 여왕2’ 최강희가 이혼 후 다시 경찰 공무원 시험에 도전한 가운데 의문의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범인은 누구일까.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에서는 공시생 유설옥(최강희 분)이 경찰 하완승(권상우 분)에게 노량동에서 다시 한 번 경찰 공무원 시험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설옥은 “하 형사님 존경합니다, 존경해요. 그때도 하 형사님 같은 형사만 있었어도”라며 어릴 적 부모님을 잃었던 당시를 떠올렸다. 설옥이 자신을 좋아하는 것으로 오해한 완승은 “이 아줌마 사람 참 부담스럽게 하네”라고 부끄러워 했다. 그러나 그녀가 자신을 노량동으로 이끌자 이내 오해했다는 사실을 알고 민망함을 숨기지 못했다.


설옥은 경찰 공무원에 재도전한 이유에 대해 “이혼이 흠도 아니고 다시 경찰시험에 도전해보려고 한다. 나이는 자꾸 먹어가는 데 시간이 없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하지만 적지 않은 나이에 새벽에 일어나 아침부터 밤까지 수업을 들으며 14시간 이상 공부하는 것에 어려움을 토로했다. 설옥은 “시집살이보다 더하다”고 한숨 쉬면서도 최근 발생한 살인사건에 관심을 표했다. 설옥이 자주 다녔던 저렴한 슈퍼마켓의 주인 할아버지가 늦은 밤, 괴한의 칼에 찔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한 것.

설옥은 “참견하다가 또 떨어진다. 돌아보지 말자. 지금은 학원 앞자리가 더 중요하다”며 학원 수업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날 그녀가 평상시보다 일찍 학원에 도착했지만 자신보다 더 빨리 온 수강생들의 부지런함에 또 한 번 놀랐다.

그런 가운데 경찰 공시생 윤미주(조우리 분)가 할아버지를 죽인 유력한 살인 용의자로 떠올랐다. 설옥은 자신과 같은 수업을 듣는 미주는 범인이 아니라며 “우리는 늦어도 새벽 3시에 일어나야 하는데 윤미주는 늘 맨 앞에 앉는다. 새벽 3시에 줄을 서야하는데 살인을 했다는 게 말이 되냐”고 윤미주를 변호했다.

미주 역시 경찰 소환조사에서 “다시 노량동에 가고 싶지 않다. 18시간씩 3년을 공부했다”며 자신의 무죄를 주장했다. 이에 완승은 “이상하게 감이 안 온다”면서 수사에 난항을 드러냈다./ purplish@osen.co.kr

[사진] ‘추리의 여왕2’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