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수요미식회' 아기입맛 엔, 순두부 매력에 풍덩  

[OSEN=조경이 기자] 김진환과 엔이 순두부의 신세계에 푹 빠졌다.

14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는 아이콘의 김진환과 빅스의 엔, 배우 박소현이 출연했다.

엔은 '아기입맛'의 소유자라고 밝혔다. "단 음식을 좋아한다. 우유를 먹어도 흰우유가 아닌 바나나 우유를 많이 먹는다. 우유에 꿀을 타서 먹어도 맛있다"고 말했다.


이어 "단짠도 일가견이 있는게, 저희는 김밥 등 패스트음식을 많이 먹는데 짜장라면을 먹게 되면 고추참치를 섞어서 먹는다. 좀 짜다 싶으면 달걀프라이를 얹어서 먹는다. 카레가루를 살짝 섞어도 되게 맛있다. 그렇게 조합해서 먹는 걸 좋아한다"고 전했다.

김진환은 "제주도가 고향이다"며 "해산물이 해산물이라고 안 느껴질 정도로 많이 먹었다. 오분자기 돌솥밥을 어릴때부터 집밥처럼 많이 먹었다"고 말해 웃음을 전했다.

이날의 주제인 '순두부'에 대한 이야기가 시작됐다.

순두부를 좋아하지 않았다는 엔은 "저는 '아기입맛'이기도 하고 식감때문에 순두부의 매력을 잘 몰랐다. 이번에 식당을 가면서 순두부의 매력을 새로 느꼈다. 식감도 좋고 넘김도 좋고 다른 음식들과의 조화도 좋다. 향도 강하지 않고 오히려 그래서 저한테 더 잘맞았던 것 같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또한 "경상남도 창원이 고향인데 거기서 제일 잘 나가는 보쌈집에서 일을 했었다. 제가 수육을 되게 좋아한다. 근데 이 집에 수육과 두부가 있어서 너무 반가웠다. 수두 두육 김치가 조화로웠다"고 말했다.

김진환은 경기도 순두부 맛집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간장과 먹었는데 푸딩보다 더 부드러운 느낌이 너무 좋았다. 밥보다는 술이 땡기는 맛"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메뉴에 안동소주가 있었다. 스케줄이 끝나고 간 것이라 많이 먹었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전했다.

또 다른 순두부 맛집에 대해 이야기하던 엔은 "아기입맛에 좋은 치즈와 햄이 들어간 순두부가 있어서 좋았다. 얼큰한 것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해물순두부도 있어서 다양하게 골라 먹을 수 있어서 좋은 듯 하다"고 평했다.

해물순두부 맛집에 대해 진환은 "자극적인 맛을 좋아해서 전체적으로 삼삼한 느낌이었다. 밥이 잘 안들어갔다. 근데 안주와 해장으로는 좋은 느낌이었다. 신동엽씨가 좋아하실 것 같다"고 말했다. /rookeroo@osen.co.kr
[사진] tvN '수요미식회'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