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리턴' 박진희 긴급 체포? 반전이 시급합니다

[OSEN=이지영 기자] 박진희가 복수를 완성하지 못한채 갑자기 체포됐다. 딸을 눈물로 보낸 뒤 마음을 정한 듯 이진욱에게 손을 내밀었다. 하지만 갑작스러운 전개에 시청자들은 혼란이 왔고, 악벤져스 4인방에 대한 응징이 없어 아쉬워하고 있다. 종영 전까지 시원한 사이다 한방이 있기를 기대해본다.

14일 방송된 SBS 수목극 '리턴'에서는 자혜(박진희)가 독고영(이진욱)에게 체포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동배(김동영)는 인호(박기웅)와 오해로 인한 몸싸움 끝에 칼에 맞는다. 이를 발견한 자혜는 동배를 안고 오열했다.

이후 독고영은 CCTV를 통해 수상한 사람 3명을 용의선상에 올려놓는다. 인호, 태석(신성록), 태석의 수하 김실장이었다. 독고영은 김실장을 뉴스에 공개 수배하고 진범이라 생각되는 인호와 태석을 안심시킨다. 동배는 수술 후 생명을 건지지만 의식 불명에 빠진다.

이를 안 인호는 불안에 떨며 동배를 죽이러 병원에 왔다가 함정을 판 독고영에게 붙잡힌다. 준희(윤종훈)는 인호가 잡히기 전 자수하라고 설득하지만, 인호는 오히려 자신이 사용했던 칼을 들고 있다는 태석의 협박에 준희가 가지고 있던 USB를 넘겼다. 준희는 경찰에 자수하러 갔다가 USB를 바꿔치기 당했다는 것을 알고 절망한다.

독고영은 자혜를 데리고 자신이 죽인 아이 아버지를 찾아간다. 독고영도 어린 시절 친구를 죽였다가 미성년자 보호법으로 풀려나 경찰이 됐다. 독고영은 평생 그 애의 아버지에게 속죄하는 마음을 살아가고 있었던 것.

독고영은 자혜에게 "아직 한번도 울지 않았죠?"라며 울 시간을 준다. 자혜는 아이를 잃고 제대로 슬퍼하지 않았던 것. 자혜는 아이의 환영을 보며 눈물로 아이를 보냈다. 이어 자혜는 독고영에게 수갑을 채우라는 듯 손을 내밀었고, 독고영은 자혜에게 "당신을 살인 혐의로 긴급 체포한다"는 말과 함께 수갑을 채웠다.

/ bonbon@osen.co.kr

[사진] '리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