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마더' 이혜영, 끝까지 멋진 엄마였다 

[OSEN=조경이 기자] 이보영, 전혜진, 고보결. 모두 친자식은 아니었다. 그럼에도 전심으로 세 딸을 사랑한, 마지막까지 멋진 진짜 엄마였다.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에서 암투병 중인 영신(이혜영)이 마지막 시간을 집에서 가족과 보내고 싶어 병원 치료를 포기하고 퇴원했다. 

현진(고보결)이 집안 뜰에서 과거 젊은시절 영신과 수진(이보영)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발견했다. 영상 속에는 입양된 이진(전혜진)의 갓난아이 때 모습이 담겨 있었다. 

그 동안 영신의 친딸인줄 알았던 이진은 충격을 받았다. 영신은 "난 널 낳지 않았다는 것도 까맣게 잊어버리고 있었다"며 언제나 자랑스럽고 사랑스러운 딸이라고 했다.   

영신은 현진(고보결)도 불러 친딸이 아니라고 밝혔다. 현진은 재범(이정렬)의 딸이었다. 

영신이 홍희(남기애)를 불렀다. "나 죽으면, 우리 수진이 엄마 되어 주세요"라고 부탁했다. "죽으려고 보니까 애들 생각에 마음이 안 좋은데, 나 죽어도 우리 수진이한테는 엄마가 있을 수 있겠구나." 

홍희는 "수진이 다 커서 엄마 필요 없을 것 같다. 따님 정말 잘 컸다"고 거절했다. 홍희는 영신에게 어린시절 수진의 사진과 배냇저고리를 선물했다. 영신은 이를 받아보고 눈물을 흘렸다.  

수진이 영신에게 "자꾸만 도망갔던거, 미안해요. 엄마가 늘 한자리에 계셨기 때문에 도망갔던거 나 왜 몰랐을까요. 내가 했던 미운말, 미운짓, 다 잊어버리세요. 해드리고 싶은게 많아요. 엄마는 아무것도 안해도 되고 내가 다 해드릴게요. 그러니까 조금만 더..."라며 오열했다. 

영신은 "수진아. 나 짐 다 쌌어. 너하고 했던 모든 것 한 순간도 빼놓지 않고 다 가지고 갈거야. 너무 소중하니까. 준비 됐으니까 이제 놔줘"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다만 혜나(허율)를 내쫓은 것이 마음에 남는다고 했다. 

혜나가 지도 한장을 들고 수진을 보기 위해 시설을 나왔다. 혼자 힘으로 기차를 타고 수진의 집에 도착했다. 

늦은밤, 영신이 혜나를 보고 끌어안았다. 혜나에게 춥고 무섭다며 함께 있어달라고 했다. 영신은 대본을 읽어주는 혜나의 목소리를 들으며 천천히 눈을 감았다. /rookeroo@osen.co.kr 

[사진]  tvN 수목드라마 '마더'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