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신욱-아드리아노, 패배속에서 빛난 귀중한 '성과'

[OSEN=톈진(중국), 우충원 기자] 김신욱과 아드리아노가 패배에서도 빛나는 활약을 펼쳤다. 둘이 터트린 골은 전북에 분명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전북 현대는 14일 중국 톈진 터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예선 4차전서 톈진 취안젠에 2-4로 패했다. 이날 전북은 홈팀 톈진의 지독한 텃세와 싸웠지만 이겨내지 못했다. 승점 추가에 실패한 전북은 3승 1패로 승점 9점을 기록, 2위인 톈진에 추격을 허용했다.

실점이 많아 패배를 당했지만 전북은 공격진이 골을 넣었다. 시즌 초반 꾸준히 골 맛을 본 것은 패배중에서도 얻은 중요한 성과였다.


첫번째 골은 전북의 득점 공식이 만들어 낸 결과였다. 김진수가 크로스를 올렸고 김신욱이 상대 수비를 완벽하게 제압하고 만들어낸 헤더골이었다.

김진수는 상대진영 엔드라인까지 파고 들었다. 반대편에서 연결된 크로스가 아웃되는 것처럼 보였지만 김진수는 포기하지 않았다. 문전으로 절묘한 크로스를 올렸고 김신욱은 골로 연결했다. 힘겹게 올려준 크로스를 소홀이 하지 않았다. 압도적인 우위를 점한 김신욱은 쉽게 골을 넣었다.

크로스-헤더는 알고도 당하는 전북의 공격 옵션이다. 파울로 소우자 톈진 감독은 이미 전북의 크로스를 막아내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김신욱과 김진수가 만들어 낸 콤비네이션은 전북의 확실한 무기임을 다시 증명했다.

그리고 김신욱-아드리아노 투톱이 합작한 2번째 골도 기대 이상이었다. 김신욱은 헤딩으로 볼을 따낸 뒤 포기하지 않고 상대 수비와 경합을 펼쳤다. 그리고 아드리아노에게 패스를 연결했다. 김신욱이 소중하게 건넌 볼을 아드리아노는 감각적인 슈팅으로 연결했다. 그 결과 수비 맞고 골대로 빨려 들어갔다. 김신욱-아드리아노의 집념이 만들어낸 골이었다.

비록 경기 초반 톈진에서 선제골을 허용하며 흔들렸지만 2번의 동점골을 만드는 동안 전북의 공격은 나쁘지 않았다. 필요한 선수들이 골을 넣었고 그 골을 바탕으로 치열한 경기로 이어졌다.

김신욱과 아드리아노는 2경기 연속 골 맛을 봤다. 따라서 시즌 초반의 부진을 벗어날 기회를 만들었다. 원정경기서의 패배는 분명 전북에게 뼈아프지만 공격진의 득점포 생산은 남은 시즌을 위해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 10bird@osen.co.kr
[사진] 전북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