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컷] '지만갑' 김지환이 누구길래…소지섭X손예진이 뽑은 천재 아역

[OSEN=장진리 기자]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서 소지섭과 손예진의 아들 역을 맡은 신예 아역 김지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김지환은 '지금 만나러 갑니다'(이장훈 감독)에서 우진(소지섭)과 수아(손예진)의 아들 지호 역을 맡아 천진난만하면서도 순수한 모습을 탁월한 연기로 소화하며 관객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세상을 떠난 수아(손예진)가 기억을 잃은 채 우진(소지섭) 앞에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두 남녀 배우 소지섭과 손예진의 감성 케미스트리를 한층 높이는 것은 영화 속 두 사람의 아들 지호 역을 맡은 자연스러운 연기력이다.


김지환은 치열한 오디션 경쟁률을 뚫고 우진과 수아의 하나뿐인 아들 지호 역에 낙점됐다. 김지환은 사랑스러운 연기로 2018년 주목해야 할 명품 아역 배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아빠 우진과 함께 씩씩하게 살아가며 세상을 떠난 엄마 수아를 간절히 기다리는 지호 역을 연기한 김지환은 비가 오면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지킨 엄마와 함께 하는 것이 행복하기만 한 아이의 천진난만한 모습부터 엄마를 오래도록 붙잡아두고픈 순수한 마음까지 완벽히 소화하며 관객을 사로잡았다.


특히 김지환은 수많은 아역 배우들 중 소지섭, 손예진과 이장훈 감독의 만장일치로 캐스팅됐다는 후문. 김지환은 소지섭-손예진과의 자연스러운 감정 호흡은 물론, 보는 이들의 마음을 울리는 눈물 연기까지, 첫 데뷔작임에도 불구하고 탁월한 연기력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

이장훈 감독은 "오디션 영상을 본 뒤 직접 만나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눈물이 그렁그렁 고인 채로 대사를 읽어 나가는 모습에 완전히 반했다"고 캐스팅에 대한 만족감을 전했고, 함께 호흡을 맞춘 소지섭과 손예진 또한 "100% 이상 해주었다", "순수한 모습, 전형적이지 않은 연기가 인상 깊었다"고 전했다.

한편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3월 극장가에 멜로 바람을 예고하고 있다. /mari@osen.co.kr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