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스티’ 고준 죽인 범인은 남자? NEW 용의자 리스트

[OSEN=강서정 기자] ‘미스티’ 고준을 죽인 범인이 남자일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생겼다. 목격자가 사고 현장에서 고준과 한 남자를 목격했다고 증언했기 때문.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에서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불태우고 있는 케빈 리(고준) 사건의 진범. 케빈 리의 차에서 발견된 브로치의 주인 고혜란(김남주)을 시작으로 여러 용의자가 매회 시청자들의 의심을 자아내던 중, 지난 12회에 나타난 목격자의 증언은 커다란 반전을 선사했다. 케빈 리와 함께 있었던 건 남자라는 증언이 등장, 혜란이 유력 용의자라는 검찰의 주장이 흔들린 것. 이에 시청자들이 꼽은 새로운 용의자를 짚어봤다.

#1. 김남주의 남편, 지진희?


7년 전 앵커 오디션을 위해 아이를 지워버린 혜란을 미워하며 마음에 벽을 쌓았으나, 그럼에도 쉽게 사그라지지 않는 사랑이라는 감정에 아내의 손을 잡은 강태욱(지진희). 혜란의 변호인이 된 후 변함없는 사랑과 믿음을 보여줬지만, 태욱은 케빈 리와 한 남자가 함께 있었다는 목격자의 증언에 긴장한 듯 두 손을 모으며 의구심을 자아냈다. 혜란을 변호하기 시작하면서 단 한 번도 긴장한 모습을 보이지 않던 태욱의 변화에 시청자들의 뜨거운 설전이 벌어지고 있는 이유다.

#2. 김남주의 후배, 구자성?

혜란과 케빈 리의 관계를 알고 있는 또 다른 한 사람인 후배 곽기자(구자성). 재회한 혜란과 케빈 리가 촬영장 저편에서 신경전 벌이는 모습을 의도치 않게 카메라에 담았고, “호적에만 안 올렸지 너랑 나, 부부 사이였어”라는 두 사람의 대화마저 들어버렸기 때문. 이에 몇몇 시청자들은 혜란을 좋아하고 따르는 곽기자가 그녀를 위협하는 케빈 리를 죽음으로 몰아넣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3. 김남주의 적, 권력자들?

케빈 리를 죽인 진범으로 혜란의 적인 권력자들을 꼽는 의견들도 있다. 광고 촬영을 하면서 권력자들과 친해진 케빈 리가 알지 말아야 할 것을 알게 돼 죽음을 맞이했다는 설명이다. 그렇기 때문에 혜란이 권력자들의 비리를 파헤치면 케빈 리의 죽음에 숨겨진 진실까지 파헤쳐질까봐 긴급체포 영장을 발부했다는 시청자들의 추리는 과연 사실일까. 어느 한 사람도 범인이 아니라고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은 남은 4회에 기대를 높이고 있다.

케빈 리가 사고 당일 차례로 만난 한지원(진기주), 고혜란, 서은주(전혜진)에 이어 그와 함께 있었던 건 남자라는 증언이 더해지며 더욱 미궁 속으로 빠진 진범의 정체. 남은 4회 동안 안개에 싸인 진범의 정체가 밝혀질 ‘미스티’는 오는 1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kangsj@osen.co.kr

[사진] 글앤그림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