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스타톡톡] '키이스트 대표→SM 주주' 배용준, 배우 은퇴? "의지에 달려"

[OSEN=최나영 기자] 배우이자 한류스타인 배용준이 키이스트 대표에서 SM 주주가 됐다. 이로써 그에게 인생의 새로운 막이 열렸다. 이 와중에 팬들의 큰 궁금증 중 하나는 '과연 연기자 배용준의 모습을 다시 볼 수 있나'란 것이다.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4일 키이스트 최대주주인 배용준의 지분 1945만 주(25.12%) 전량을 500억원(주당 2570원)에 인수한다고 공시했다.

배용준이 사업가의 길을 걷기 시작한 지 14년 만에 자신이 만들어 키운 회사 키이스트를 국내 최대 기획사 SM엔터테인먼트에 판 것. 이에 따라 배용준은 SM엔터테인먼트 지분을 보유한 3대 주주가 됐다. SM엔터테인먼트의 최대 주주는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2대 주주는 국민연금이다.


이에 왜 배용준이 이런 선택을 했는지, 또 앞으로의 배용준은 어떤 모습일 지 대중의 궁금증이 크다.

일각에서는 배용준이 사업을 정리하고 가족들과 여행을 다니며 사는 삶을 바라고 있다고 전한다. 배용준은 배우 박수진과 지난 2015년 웨딩마치를 울렸으며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두고 있다. 현재 박수진은 둘째를 임신 중이다. 그리고 이러한 배경에는 배용준이 지난해 출산 특혜 논란에 마음 고생이 심했기 때문이란 얘기도 있다. 어쨌든 가정생활에 대한 행복감이 충만하고 충실하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는 전언이다.

또 '1인 기획사'를 설립한 스타들이 배용준을 롤모델로 꼽을 만큼 사업가로도 승승장구했던 그가 갑자기 회사를 판 것이 키이스트의 경영 악화 때문이 아니냐는 시선도 있다. 이에 대해 한 관계자는 "업계 특성상 소속 연예인의 사건사고 등에 큰 영향을 받는데 그간 김현중이나 배용준 본인의 구설수도 있었고, 김수현이 지난해 입대하면서 매출에 어느 정도 타격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일본과 중국에서의 혐한 바람으로 소속 배우들의 해외 활동이 주춤했던 것도 사실.

그러나 다른 관계자는 "키이스트의 경영 악화설은 사실이 아니다. 한한령으로 위축됐던 중국 시장 역시 곧 회복될 전망이기에 오히려 기대 요인이다. 즉 배용준이 키이스트를 판 것은 시장 변화에 따른 비지니스 노선과 개인적 행복을 위한 것이지 외부의 타격은 아니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배용준은 이제 SM엔터테인먼트의 주요 주주가 되며 마케팅 및 키이스트의 글로벌 전략 어드바이저로 활동하게 됐다. 사업가로서 다시한 번 포지션 변화를 꾀한 배용준이 이제 사실상 연기자로는 은퇴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크다. 실제로 배용준의 연기활동은 2011년 방송된 '드림하이' 카메오 출연이 마지막이다.

이에 대해 한 관계자는 "배용준이 배우 활동보다 콘텐츠 제작에 관심이 많고 무게를 두는 것은 맞다. 분명한 것은 돈을 벌기 위해 배우를 하는 일은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 그래도 가장 큰 것은 본인의 의지가 아니겠는가"라고 전하기도 했다. / nyc@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