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강릉시, 올림픽 빙상장의 경빙장 활용 반대 표명

[OSEN=이균재 기자] 강릉시가 최근 빙상경기장 사후활용과 관련해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 아이스더비 도입 논란은 검토대상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강릉시는 15일 "일각에서 빙상경기장 사후활용 방안의 하나로 베팅을 겸한 프로빙상대회인 아이스더비(경빙장) 등 사업 도입을 얘기하고 있지만 올림픽유산인 경기장에 사행성 경기를 유치한다는 것은 법 개정 등의 절차가 필요할 것"이라며 "올림픽경기장 건립 취지와 올림픽정신에도 배치된다. 또한 강릉의 정서 및 문화, 예향의 도시 브랜드와 올림픽유산 활용차원에는 맞지 않아 사업검토 대상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와 강원도는 원래 건립 취지와 지속가능한 올림픽유산으로 가기 위한 방안을 긴밀하게 검토 추진하고 있다.


강릉시 관계자는 “대한민국 빙상의 백년대계를 위해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시설이 목적에 합당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정부에 적극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doly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