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직-대전-마산-대구, 시범경기 4경기 우천 취소

[OSEN=대구, 손찬익 기자] 15일 오후 1시에 열릴 예정이었던 시범경기 4경기가 우천 취소됐다.

이날 전국적으로 내린 비 탓에 대구구장의 SK-삼성 경기는 성사되지 못했다. 대구에는 아침부터 꾸준히 비가 내렸고, 결국 오전 11시경 공식적으로 취소 결정이 나왔다. 삼성은 이날 김대우, SK는 앙헬 산체스가 선발로 나설 예정이었으나 점검의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날 사직구장의 두산-롯데, 대전구장의 kt-한화, 마산구장의 LG-NC 시범경기도 모두 우천 취소됐다. 이날 오후 5시로 예정된 광주구장의 넥센-KIA전은 아직 취소가 결정되지 않았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휴식기로 인해 KBO 리그는 예년보다 일찍 개막한다. 이로 인해 시범경기 일정도 8경기 밖에 없다. 선수들, 특히 선발투수들의 컨디션 조절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이날 우천 취소는 해당 팀들에게 모두 아쉬울 수밖에 없다.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