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6강 PO 매치업 팀 "경기는 4차전까지, 승자는 우리"

[OSEN=청담동, 최익래 기자] "승자는 우리다. 단, 3승 1패를 예상한다".

KBL은 15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지난해 10월부터 이어진 장장 6개월간의 대장정에서 성과를 낸 상위 여섯 팀이 이날 행사에 참여했다.

정규리그 1위 팀 원주 DB는 김주성이 참석했다. 이상범 감독은 급성 장염에 걸리는 탓에 행사에 불참했다. 2위 서울 SK는 문경은 감독과 김선형, 3위 전주 KCC는 추승균 감독과 하승진, 4위 울산 현대모비스는 유재학 감독과 양동근이 나섰다. 5위 안양 KGC는 김승기 감독과 오세근, 6위 인천 전자랜드는 유도훈 감독과 박찬희가 자리했다.

올해 6강 플레이오프는 17일 현대모비스와 KGC의 맞대결, 18일 KCC와 전자랜드의 승부가 펼쳐진다. 6강에서 맞붙는 매치업 팀들에게 시리즈 각오를 물었다. 모두가 4차전이라고 입을 모았다. 양동근은 "선수 입장에서는 빨리 끝내고 쉬고 싶지만 사람 일 모른다. 4차전에서 끝나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오세근 역시 "4차전 예상한다. 5차전까지 가면 울산 먼 길이 힘들다. 4차전에서 끝내겠다"고 다짐했다.

'운명론자' 하승진은 "운명이 4차전까지 갈 것 같다. 모든 건 운명에 맡기겠다"고 너털웃음 지었다. 박찬희는 "나도 승진이 형 말대로 4차전까지 예상 중이다. 5차전은 너무 힘들 것 같다"고 밝혔다.

감독들에게 경계대상을 꼽아달라고 주문했다. 유도훈 감독은 "KCC에는 공격력 뛰어난 선수가 많다. 하지만 선수보다는 추승균 감독 생각 읽고 작전 잘 짜 이겨야 한다. 선수를 굳이 지목하자면, 하승진을 얼마나 잘 막는지가 중요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추승균 감독은 "박찬희가 앞선에서 잘 이끈다. 빠르면서 활동적이기 때문에, 그를 잘 막겠다"고 꼽았다.

반대쪽 매치업의 김승기 감독은 "모비스는 경험 제일 많은 양동근 수비를 잘해야 한다. 무난히 이길 것이다"고 다짐했다. 유재학 감독은 이에 맞서 "KGC는 오세근을 막아야 한다. 우리가 그를 잡기보다는, 오세근이 부상이 있으니 알아서 조심했으면 좋겠다"고 너스레 떨었다. /ing@osen.co.kr

[사진] 청담동=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