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살인소설' 지현우X오만석, 해외가 먼저 알아본 반전 만남 [종합]

[OSEN=장진리 기자] 해외가 먼저 알아본 밀도 높은 스릴러 '살인소설'이 스크린에 찾아온다.

15일 오전 서울 건대 롯데시네마에서는 영화 '살인소설'(김진묵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지현우, 오만석, 이은우, 김학철, 조은지와 김진묵 감독이 참석했다.

'살인소설'은 스페인 시체스영화제, 벨기에 브뤼셀영화제와 더불어 세계 3대 판타스틱영화제로 꼽히는 판타스포르토국제영화제에서 감독주간 부문 최우수작품상과 각본상을 수상해 개봉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진묵 감독은 "'살인소설'에 대해 거짓말의 양대산맥인 정치인과 소설가가 만나 권력의 속성에 대해 반전과 반전을 거듭하며 그려나가는 이야기"라고 '살인소설'을 소개했다.


지현우와 오만석은 의문의 소설가 순태와 비리 정치인 경석으로 연기 호흡을 맞춘다. 각각 7년, 2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하는 지현우와 오만석은 '살인소설'의 탄탄한 시나리오에 반해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현우는 "대본을 볼 때 책이 잘 넘어가느냐를 보는 것 같다. '살인소설'은 책이 정말 잘 넘어갔고, 지금까지 제가 연기한 캐릭터와는 달랐다"며 "지금까지는 늘 정의롭고 밝은 캐릭터를 연기했는데 '살인소설' 속 순태는 바르지만, 바르지 않은 것 같기도 한 묘한 매력이 있었다. 지금까지 하지 못한 연기에 끌려서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만석은 "시나리오가 정말 재밌었다. 기존 영화들이 가지고 있는 화법과는 다른 화법으로 풀어나가는 이야기가 매력적이었다. 감독님을 만났을 때 감독님이 그려가는 이야기들을 듣고 새로운 형태의 재밌는 영화가 탄생하겠다는 믿음이 생겼다. 색다른 경험을 해보고 싶어서 주저없이 시나리오를 보고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경석의 장인이자 비리 정치의 끝판왕 염의원 역을 맡은 김학철은 남다른 입담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김학철은 출연 이유를 묻는 질문에 "유일하게 들어온 시나리오였다. 한동안 영화계에서 버려졌다. 그래서 열심히 할 수 밖에 없었다"며 "제가 맡은 캐릭터는 순간순간 몰입하게 되는 무서운 존재감이 있다"고 말했다.

지현우와 오만석은 앞서 '킹키부츠'로 다져진 연기 호흡을 '살인소설'을 통해 유감없이 발휘할 예정. 지현우는 "25회 공연 중에 딱 한 번 호흡을 맞춘 적이 있었다. 근데 그 한 번이 정말 기억에 많이 남더라"고 말했고, 오만석은 "지현우의 성실함에 정말 놀랐다. 뮤지컬도 그렇고 영화도 그렇고 준비하는 자세, 마음가짐, 작품에 대한 몰입이 대단했다. 저보다 어린 친구지만 배울 점이 정말 많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편 '살인소설'은 지방선거 시장 후보로 지명되며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은 경석(오만석)이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들른 별장에서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를 만나면서 충격적인 사건에 휘말린 24시간을 긴박하고 밀도있게 그려낸 서스펜스 스릴러. 오는 4월 18일 개봉한다./mari@osen.co.kr

[사진] 박준형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