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김흥국 vs MBN·A씨, 폭로 점입가경..성폭행 진실은?

[OSEN=박소영 기자] MBN 측이 김흥국을 미투 가해자로 지목한 A씨에 서서 적극 변호했다. 김흥국을 둘러싼 성폭행 의혹은 더욱 거세진 법정싸움으로 번질 모양새다. 

지난 14일, MBN '뉴스8' 측은 2016년 말 2차례에 걸쳐 김흥국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A씨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보험설계사 A씨는 MBN을 통해 "목동에서 만나 처음 만나 김흥국의 차를 타고 교외 식당으로 갔다. 강요에 못 이겨 술을 마셨고 깨어보니 알몸 상태였다. 몇 주 뒤 서울시내 호텔 룸으로 또 불러서 갔다. 집으로 가려 하자 김흥국이 손목을 잡아 끌었고 2번째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흥국 측은 "성폭행은 물론 성추행도 하지 않았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다음 날 OSEN에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이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 이를 취합해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며 변호사와 함께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자 A씨는 '뉴스8'을 통해 다시 한번 억울함을 호소했다. 매체 인터뷰에서 그는 "끝까지 밝히겠다. 너무 억울하고 황당하다. 호텔 CCTV를 보면 다 나와 있다. 저도 돈이 없지 않다. 사과를 안 하니까 금전적으로라도 해 달라는 식이었을 뿐"이라며 자신을 몰아가는 김흥국에게 불쾌함을 표했다. 

그럼에도 김흥국은 A씨가 미대교수라고 접근해 돈을 요구했다며 다시 반박했다. 김흥국의 강경 대응에 A씨 역시 맞고소를 시사했다. 이 같은 논란이 커지자 김흥국이 출연을 예고한 방송의 제작진은 그를 대부분 통편집하겠다는 공식입장을 냈다. 

사건이 이렇게 흘러가자 일부 누리꾼들은 김흥국이 오히려 피해자라고 감쌌다. A씨가 보험설계사라는 이유로 유명한 김흥국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돈을 요구한 것 아니냐며 '꽃뱀설'까지 거론했다. 김흥국은 방송계에서 내쳐졌지만 팬들의 응원을 한몸에 받았다. 

그래서 MBN 측이 다시 나섰다. 16일 방송된 '뉴스8'에서 김주하 앵커는 "김흥국은 소속사를 통해 두 번째 만났을 때 호텔에서 성폭행은 커녕 성추행도 없었다고 해명했는데 첫 번째 성폭행은 언급하지 않고 있다"며 또다시 의혹의 화살을 날렸다. 

또한 "온라인 상에서 피해자의 직업에 대한 폄하글이 쏟아지고 있다. 이는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라며 "보험설계사들 중 성추행 때문에 퇴직한 분들이 많다", "업무 특성상 섬범죄에 노출될 일이 많다. 여성 보험설계사들이 76%인데 성별과 고객이라는 갑을관계가 동시에 적용된다"는 내용의 리포팅을 전했다. 

특히 "피해자는 사과를 바랐다"며 김흥국의 육성 파일을 공개했다. 김흥국은 "술을 한 잔 같이 먹었고. 진짜 좋고 편안하고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해서 만난 지도 얼마 안 됐는데 친하게 가깝게 된 건데. 그걸 자꾸 우리 관계 이런 식으로 얘기하면"이라고 말하고 있다. 

A씨와 김흥국은 전혀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는 셈이다. MBN과 A씨 vs 김흥국과 팬들의 팽팽한 설전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뉴스8'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