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윌슨 호투+채은성 3안타' LG, 두산에 전날 역전패 설욕

[OSEN=잠실, 이종서 기자] LG 트윈스가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LG는 1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시범경기' 두산 베어스와의 맞대결에서 4-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LG는 시범경기 전적 3승 2패를 기록했고, 두산은 2승 3패가 됐다.

이날 홈 팀 LG는 이천웅(중견수)-김현수(좌익수)-박용택(지명타자)-가르시아(3루수)-채은성(우익수)-김재율(1루수)-유강남(포수)-강승호(2루수)-백승현(유격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선발 투수는 타일러 윌슨.

이에 맞선 두산은 조쉬 린드블럼이 선발 등판했고, 조수행(우익수)-허경민(3루수)-박건우(중견수)-김재환(좌익수)-오재일(1루수)-파레디스(지명타자)-오재원(2루수)-장승현(포수)-김재호(유격수) 순으로 선발 타선을 짰다.


전날 7회 7점을 내면서 9-5로 역전승을 거둔 두산은 이날 1회 선취점을 내며 기세를 높였다. 1회초 선두타자 조수행이 좌익선상으로 타구를 날렸고, 김현수의 아쉬운 수비가 겹치면서 3루를 밟았다. 이후 허경민의 유격수 땅볼로 조수행은 홈을 밟았다.

LG는 2회말 곧바로 역전에 성공했다. 1사 후 채은성, 김재율의 연속 안타 뒤 유강남의 동점 적시 2루타가 나왔다. 강승호가 3루수 땅볼로 물러났지만, 백승현의 2타점 적시타가 이어지면서 3-1로 달아났다.

이후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진 가운데 6회말 LG가 추가점을 뽑았다. 2사 후 가르시아의 안타 뒤 채은성이 적시 3루타를 날리면서 LG는 4-1로 점수를 벌렸다. 이후 양 팀의 타선에서는 점수를 내지 못했고, 이날 경기는 그대로 LG의 승리로 끝났다.

이날 LG는 윌슨이 5이닝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쳤고, 뒤이어 최성훈, 최동환, 이동현, 정찬헌이 실점없이 1이닝 씩을 책임졌다. 타선에서는 채은성이 3안타로 맹타를 휘둘렀다.

두산은 린드블럼이 5이닝 3실점을 기록한 가운데 장원준이 남은 이닝을 1실점으로 막았다. / bellstop@osen.co.kr

[사진] 잠실=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