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백종원도 당했다..SNS 사칭피해 ‘주변인들만 곤욕’

[OSEN=강서정 기자] 연예인들의 SNS 사칭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스타들이 SNS 계정을 사칭당한 피해를 호소하고 있지만 근절되지 않고 있다. 한동안 조용한 듯 하다가 또 SNS 사칭 피해를 당했다.

백종원 대표도 SNS 사칭 피해를 당했다. 백종원, 소유진 부부가 찍은 사진을 게재하고 더본코리아 대표이사라는 경력까지 게재한 것. 사칭 계정이었다.

이는 지난 17일 알려졌다. 소유진은 이날 자신의 SNS에 백종원이 SNS을 하지 않는다고 알렸다. 알고 보니 백종원을 사칭해 계정을 만든 네티즌이 백종원 주변 사람들에게 메시지를 보낸 것.

소유진은 “아침부터 이런 프로필의 페이스북 계정으로부터 지인들과 동료 연예인들에게 ‘자꾸 메시지가 온다’는 연락을 받고 있다. 신고를 한 상태임에도 계속 제보와 걱정을 해주셔서 이렇게 글을 작성하게 됐다.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소유진이 SNS에 글까지 올려 경고한 건 백종원 사칭 네티즌 때문이었다. 소유진은 댓글을 통해 “종일 연락이 와서 도저히 참을 수가 없어서”라고 토로했다. 소유진이 SNS에 올린 사진을 보면 백종원의 SNS 계정으로 착각할 정도로 정교하게 꾸며져 있어 충분히 오해할 만한 상황이다. 하지만 이는 사칭 계정으로 밝혀졌다.

백종원 사칭 네티즌 때문에 소유진이 고충을 토로한 것에 이어 또 한 명의 피해자가 나타났다. 소유진의 말대로 백종원을 사칭한 네티즌이 백종원의 동료 연예인들에게 메시지를 보냈는데 그 중 이 메시지를 받은 가수 하리수가 사칭한 네티즌에게 경고했다.

백종원을 사칭한 네티즌은 하리수에게 SNS 친구신청 메시지를 보냈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하리수가 확인한 결과 백종원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해당 네티즌에게 ‘법적 조치’라는 말까지 언급하며 강력하게 한 마디 했다.

하리수는 “다른 사람을 사칭하는 게 얼마나 큰일인데”라며 “백종원 씨를 사칭한 가짜 님 빠른 시간 안에 계정 삭제조치 하시고 다시는 이런 일 없으시길 바랍니다. 아울러 다른 사람 사칭하는 행위 사기입니다. 법적조치 당한 후에 후회하지 마시고 당장들 그만하시죠”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처럼 끊이지 않는 연예인 사칭 사건은 쉽게 가입할 수 있는 SNS의 특성 때문이다. SNS 가입은 인증 메일과 인증 번호만이 필요할 뿐 실명확인은 거치지 않아 연예인을 사칭한 SNS 계정을 어렵지 않게 만들 수 있다.

이에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아직까지 없어 피해자만 괴로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본인이 신경을 기울여 조심하는 수밖에 없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kangsj@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