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워너원의 힘"‥'슈가맨2' 성덕 이혜영과, 역주행송 '최종승리' [종합]

[OSEN=김수형 기자]'슈가맨2' 역주행송 대결에서 워너원과 이혜영이 최종승리했다.

18일 방송된 JTBC 예능 '토요프로젝트 슈가맨2-재능부자 특집'에서 슈가맨으로 이혜영, 이지훈이 출연했다. 

이날 재석은 "외모 노래 모두 되시는 분"이라며 재석팀부터 슈가맨 소환을 시작했다. 힌트는 2000년 초반 라틴댄스로 신인상을 휩쓸던 어마어마한 인기를 누렸던 이력의 소유자였다. 알고보니 슈가맨은 '라 돌체 비타'로  섹시한 라틴 풍의 여전사로 불린 이혜영이었다.

재석은 "노래를 쭉쭉 뽑아내더라"며 감탄, 이혜영은 "라이브 아니다, 방송불가 수준"이라며 시원하게 립싱크입을 고백했다. 이혜영은 "라이브 못해도 즐거움을 드리고자 출연했다"면서 자신감의 아이콘 답게 립싱크 스웩을 보였다.  대신 이혜영은 "코코노래는 라이브로 하겠다"고선언 "태어나서 처음 해보는 것"이라며 생애 최초 라이브를 선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출연 계기에 대해 이혜영은 "사실 워너원 팬이다"면서 "지금까지 러브콜이 쏟아졌지만 모두 거절했다, 장난삼아 워너원 출연하면 함께 나간다고 했더니 진짜 이뤄졌다"며 극적으로 섭외된 일화를 전했다.  

가장 눈길을 끈 것은 바로 이혜영이 언급한 전 남편 이상민이었다. 이혜영은 "제가 '코코' 노래가 아닌 '라 돌체 비타'로 출연한 이유가 있다"면서 '라돌체비타'를 작곡한 이상민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혜영은 "TV보고 깜짝 놀랐다'면서 "예능을 너무 잘하시더라, 제가 알던 분인가 싶을 정도로 너무 놀랐다"고 운을 뗐다. 이혜영은 "그때 최고의 뮤지션이었다. 시간이 좀 되면 다시 음악을 해서 재능를 많이 보여주셨으면 좋겠단 생각에 이 노래를 불렀다"며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이혜영은 조이와 함께 콤비 무대를 준비 처음으로 생애 첫 라이브를 성사했다. 그런 혜영에게 MC들은 "왜 갑자기 사라졌냐"며 민감한 질문을 던졌고, 이혜영은 "당시 대기실가면 가수들이 목을 풀고 춤연습하더라, 난 거울보며 표정연습만 했다"면서 "그럴 수록 가수는 나같은 사람이 하면 안 된다 생각했다, 이후 한달만에 그만뒀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덧붙였다. 

다음 희열팀 슈가맨으로는 윤아가 직접 제보 영상을 보냈다. 윤아가 소환시킨 가수는 바로 이지훈이었던 것. 이지훈은 '왜 하늘은'을 열창, "20년만에 이 노래 카메라 앞에서 불렀다"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10년 정도 뮤지컬 배우 활동했다는 이지훈은 초반에 텃세가 심했다. 몇작품 하니 사람들이 마음을 열여어줘서 정말 감사했다"면서 "다음 작품이 기대된다는 말에 내 길이 맞구나 확신하게 됐다"며 뮤지컬 길을 걷게 된 일화를 전했다.  

특히 슈가맨 공식 질문인 활동 중 사라지게 된 이유에 대해 이지훈은 "마지막 두 장의 앨범이 잘 안 됐다, 빚더미에 앉게 되면서 제작자 분이 갚지 못하는 현실에 그걸 떠안게 됐다"면서  다른 활동을 하면서 빚을 갚아가게 됐다고 전했다.  이지훈은 "기획사랑 헤어지며 혼자 활동하게 됐다. 1인 기획한지 10년이 넘었다, 그러다 보니 앨범낼 여력이 안 됐다"며 몸으로 뛰는 드라마, 뮤지컬 등 작품으로 생활을 이어가게 됐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이지훈은 "뮤지컬 통해 꾸준히 인사드리겠다, 다양한 방송으로도 인사드릴 것"이라 전해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워너원과 박지민, 백아연이 각각 이혜영과 이지훈의 2018년 뉴 버전 역주행송을 불렀고, 1표차로 박빙 승부가 예상된 가운데,  52대 48로 워너원과 이혜영이 최종승자가 됐다. 

/ssu0818@osen.co.kr

[사진 '슈가맨2'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