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라스' 승리, 빅뱅 멤버들 군입대에 "살맛 납니다" 심경 고백

[OSEN=박진영 기자] 데뷔 13년차 빅뱅의 막내 승리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멤버들의 군입대와 관련 “살맛 납니다”라는 심경 고백을 전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그는 빅뱅의 멤버로서 형들을 군대에 보낸 뒤 심경을 묻자 이 같이 말하는 한편, 막내의 고삐 풀린 입담으로 MC들에게 ‘인정’ 그 이상의 박수를 받았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특히 승리는 함께 출연한 워너원 강다니엘-옹성우-박우진을 밀고 끄는 ‘워너원맘’ 같은 모습으로 이들과 함께 ‘꽉 찬’ 시간을 만들었다고 전해져 기대를 높인다.

오는 21일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한영롱)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빅뱅의 멤버 승리와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 한 아이돌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옹성우-박우진이 ‘오늘밤 스트롱 베이비 나야나’ 특집으로 뭉쳐 새롭고 재미있는 모습들을 보여줄 예정이다.


자신을 제외한 모든 멤버가 군대에 입대한 상황에서 워너원 멤버들과 함께 ‘라디오스타’에 출연하게 된 승리. 그는 시작부터 첫 번째 자리에 앉게 된 소회를 밝히면서 “메인이 된 승리입니다. 멤버들 군대 가니까 참 살맛 납니다”라고 말해 모두를 포복절도하게 했다.

승리는 현재 회사의 모든 직원이 자신에게 집중하고 있는 상황을 만끽하고 있다고 밝혀 모두를 웃음짓게 하기도. 그는 아침에 일어나면 문자가 100개 씩 와 있다고 밝히며 마냥 행복한 모습을 보여 배꼽을 잡게 했다.

특히 이날 승리는 녹화 전 워너원 멤버들과 매니저 없이 10분 미팅할 시간을 요구해 선 만남을 가지고 했는데, 녹화 틈틈이 “우리 친구들 파이팅”이라며 워너원 멤버들에게 에너지를 불어넣는 등 ‘워너원맘’ 같은 모습으로 선배 역할을 톡톡히 했다.

형들 틈에서 살아남은 막내 승리의 내공 있는 입담은 13년차 아이돌의 롤러코스터 심경변화를 얘기하는 과정에서 빛을 발했다는 전언. 승리는 워너원 멤버들에게 자신이 데뷔부터 13년 차에 이르기까지 겪은 다양한 심경변화를 가감없이 들려줬는데, 4MC는 ‘간증’이라며 승리의 고삐 풀린 입담에 모두가 박수를 쳤다는 후문이다.

승리가 전하는 13년 차 아이돌의 롤러코스터 같은 심경변화 간증과 ‘워너원맘’ 활약, 고삐풀린 입담은 오는 21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parkjy@osen.co.kr

[사진] '라디오스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