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벼랑 끝 몰린 KB스타즈, 청주대반격은 가능할까

[OSEN=서정환 기자] 물러서면 끝이다. KB스타즈가 청주에 배수진을 쳤다.

청주 KB스타즈는 21일 청주체육관에서 아산 우리은행을 상대로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 임한다. 1,2차전을 내리 내준 KB스타즈는 청주에서 열리는 3,4차전을 무조건 잡아야 최종 5차전에서 반전을 기대할 수 있다.

정규리그 6,7라운드에서 KB스타즈는 우리은행에 2연승을 달렸다. 압도적인 골밑우위를 바탕으로 상대를 힘으로 찍어 눌렀다. 커리와 강아정의 외곽지원도 적절했다. 박지수는 골밑에서 MVP급 활약을 보여줬다.

하지만 챔프 1,2차전에서 KB스타즈의 경기력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승부처에서 결정적인 한 방이 필요할 때 임영희, 박혜진, 김정은은 돌아가면서 터졌다. 하지만 KB스타즈는 강아정의 침묵이 아쉬운 상황이다. 1차전 3점슛 1/8로 부진했던 강아정은 2차전에서도 0/3으로 터지지 않았다.

체력이 떨어진 KB스타즈는 우리은행의 2대2에 의한 골밑공격이나 외곽슛에 제대로 반응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특히 1차전 막판 임영희와 어천와가 보여준 픽앤롤에 의한 바스켓카운트는 백만불짜리 플레이였다. 박지수가 전혀 대응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결국 KB스타즈가 살 길은 골밑이다. 상대적으로 우위인 리바운드를 바탕으로 골밑에서 쉬운 득점을 올려야 한다. 특히 우리은행 센터 어천와에게 수비부담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 어천와는 챔프전 2경기서 16.5점, 15리바운드로 펄펄 날고 있다. 어천와가 조기에 파울트러블이 걸릴 수 있도록 박지수와 단타스에게 공격을 집중해야 한다. 어천와의 리바운드에서 시작되는 우리은행의 얼리오펜스도 경계대상이다.

가드싸움에서는 우리은행이 훨씬 유리하다. 다만 커리는 임영희, 박혜진, 김정은 누가 붙어도 확실하게 일대일로 득점이 가능하다. 커리가 적극적으로 일대일해서 우리은행 스타들에게 파울부담을 줘야 한다. 외곽에서는 김보미와 강아정이 나오는 공은 확실하게 3점슛으로 처리해줘야 한다. 지금처럼 박지수만 바라보면 승부는 해보나 마나다. 외곽슛이 없는 박지수는 페인트존을 벗어나면 공격에서 위력이 크게 반감된다. 어떻게든 골밑의 박지수에게 제대로 공을 공급해야 한다.

청주체육관은 여자농구에서 가장 홈팬들의 응원이 시끄러운 곳이다. KB스타즈는 청주에서 치른 6,7라운드 맞대결에서 우리은행을 모두 잡았다. 플레이오프도 청주에서 치른 1,3차전은 KB스타즈가 모두 이겼다. KB스타즈는 '약속의 땅'인 청주에서 어떻게든 반전의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 체력에서 불리한 KB스타즈지만 어차피 3차전을 패하면 시즌은 끝난다. 모든 경기서 150%를 쏟아낸다는 정신력이 없다면 KB스타즈는 시리즈를 뒤집을 수 없다. / jasonseo3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