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이닝 퍼펙트' 오승환, 3~5번 삼자범퇴...토론토 데뷔전

[OSEN=한용섭 기자] '돌부처' 오승환(36)이 시범경기에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오승환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라델피아와의 시범경기에서 토론토 유니폼을 입고 처음으로 마운드에 올랐다. 1이닝 무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신고식을 치렀다.

2-2 동점인 5회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한 오승환은 필라델피아 3~5번 중심 타선을 상대했다. 첫 타자 마이켈 프랑코를 포수 파울 플라이로 간단하게 처리했다. 4번타자 카를로스 산타나(3년 6000만 달러 계약)는 3루수 땅볼 아웃. 5번 애런 알테르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1이닝을 완벽하게 막은 오승환은 6회 타일러 클리포드에게 공을 넘겼다.


비자 발급이 지연돼 시범경기에 출장하지 못했던 오승환은 21일 캐나타 토론토에서 비자 발급을 마치고 팀에 복귀했다. 그동안 불펜 피칭과 라이브 피칭으로 컨디션을 조절해 왔다. 경기에 출장하지 못했을 뿐, 시즌 준비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

오승환은 이날 경기에 앞서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모든 일정이 조금 지연됐는데, 시즌이나 경기를 준비하는데는 전혀 문제가 없다"며 "다른 선수들의 페이스를 따라잡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자신의 말처럼 1이닝 3타자를 완벽하게 틀어막는 구위를 선보였다.

한편 오승환은 텍사스와의 계약이 틀어진 후 토론토와 1년 175만 달러에 계약했다.

/orang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