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과함께2', 오달수·최일화→조한철·김명곤 교체…4월 재촬영 [종합]

[OSEN=장진리 기자] 배우 조한철과 김명곤이 오달수와 최일화를 대신해 '신과함께2'에 합류한다. 

'신과함께2'는 성추행 의혹으로 영화에서 통편집된 오달수와 최일화를 대신해 조한철과 김명곤을 캐스팅, 오는 4월 재촬영에 돌입한다. 

'신과함께' 측 관계자는 27일 OSEN에 "조한철이 오달수를 대신해 판관 역으로 투입된다"며 "최일화가 맡았던 캐릭터는 김명곤이 연기한다"고 밝혔다. 

'신과함께'는 올해 여름 지난해 1441만 관객을 동원한 '신과함께-죄와 벌'의 속편인 '신과함께-인과 연(신과함께2)'의 개봉을 앞두고 있있다. 그런데 '신과함께-죄와 벌'에 판관 역으로 출연, 특유의 코믹 연기로 흥행을 이끈 오달수, 그리고 새롭게 2편에 합류한 최일화가 연이어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고, '신과함께' 측은 논의 끝에 통편집과 재촬영 결정을 내리고 곧바로 '오달수·최일화 지우기'에 돌입했다. 

통편집 결정 이후 새로운 얼굴을 캐스팅하기 위한 잰걸음에 돌입한 '신과함께' 는 조한철과 김명곤을 새로운 캐스팅으로 확정했다. '신과함께'는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1,2편을 동시에 촬영한 터라 재촬영 결정까지 쉽지만은 않았다. 그러나 1441만 관객을 동원하며 올해 첫 천만 영화에 등극하는 등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은 만큼, 구설수 없는 영화 개봉으로 관객들의 사랑에 보답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신과함께-인과 연'은 올 여름 개봉 예정이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