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인생의 반려자와 새 인생"…최지우, 오늘(29일) 직장인과 깜짝 결혼 [종합]

[OSEN=장진리 기자] '지우히메' 최지우가 깜짝 결혼으로 3월의 신부가 됐다. 

최지우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29일 "최지우가 오늘(29일) 서울의 한 장소에서 1년여 간 교제한 연인과 결혼이라는 아름다운 결실을 맺는다"고 최지우의 결혼을 알렸다.

최지우는 결혼식 당일인 오늘(29일) 결혼 소식을 알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최지우의 남편은 평범한 직장인으로, 최지우는 약 1년 여의 교제 끝에 결혼을 결심했다. 최지우는 평범한 직장인인 남편을 배려해 가족들만을 초대한 스몰 웨딩을 치르기로 결정했고, 결혼식이 치러지는 오늘(29일)까지 철통보안을 유지해왔다. 

YG는 "두 사람은 사랑과 신뢰를 바탕으로 평생을 함께하고자 약속했으며, 이날 양가 부모님과 가족들만 모시고 축복 속 조용히 예식을 올릴 계획이다. 신랑은 연예인이 아닌 평범한 직장인이기에 가족분들을 배려한 두 사람의 뜻에 따라 결혼식은 비공개로 진행된다"며 "항상 최지우를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 인사를 드리며, 화목한 가정을 꾸려나갈 두 사람의 앞날에 행복이 가득하길 바란다"고 최지우의 결혼을 알렸다. 

최지우는 당초 결혼식 이후 팬카페에 자필 편지를 올려 팬들에게 직접 자신의 결혼 소식을 알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결혼 소식이 먼저 알려지면서 결혼식 후 공개하려던 손편지를 게재해 팬들에게 자신의 결혼을 직접 알렸다. 

최지우는 "이제 저는 사랑하는 그분과 함께 따뜻한 가정을 만들어 가려고 합니다.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예쁘게, 행복하게, 잘 살겠습니다"라며 "결혼을 준비하면서 미리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한 점이 제일 마음에 걸렸답니다. 더 일찍 알려드렸어야 하는데, 참석하시는 가족 분들과 공인이 아닌 그분께 혹시나 부담이 될까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었던 점 양해 부탁드려요"라고 결혼 소식을 함구했던 이유를 밝혔다. 

이어 최지우는 "오랜 시간 늘 한결같이 저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 여러분께서 저의 결혼을 축복해 주신다면 더 없이 행복한 날이 될 것 같다. 저는 앞으로도 여러분이 주신 사랑과 응원 기억하면서 배우로서, 변함없이 작품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항상, 감사하고, 고맙고 아주 많이 사랑합니다"라고 결혼 소감을 밝혔다.

한편 최지우는 오늘(29일)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를 호령한 '지우 히메'의 깜짝 품절녀 대열에 합류에 팬들도 놀랍다는 반응이다. 최지우는 결혼 후에도 배우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mari@osen.co.kr

[사진] OSEN DB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