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롤챔스 와일드카드] '뱅' 배준식, "왕호야, 두 걸음 남았다. 기다려"

[OSEN=상암, 고용준 기자] "(한)왕호에게 두 걸음 남았다. 기다려."

빼어난 생존력과 폭발적인 공격력으로 SK텔레콤의 플레이오프 2라운드 진출을 이끈 '뱅' 배준식은 여유가 있었다. 배준식은 '도장깨기'의 과정 자체를 '성장'과 비교하면서 예전 팀동료 한왕호가 기다리고 있는 결승까지 올라가고 싶은 열망을 표현했다.

SK텔레콤은 31일 오후 서울 상암 e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스프링 스플릿 KSV와 와일드카드 결정전서 2-1로 승리했다. '뱅' 배준식은 1세트 카이사, 2세트 3세트 이즈리얼로 혼신의 힘을 다한 경기력을 발산했다.

경기 후 배준식은 "포스트시즌에 와서 더 편안하게 시작한 것 같다. 준비는 다 됐었다. 상대가 잘 준비했다면 패배를 인정하면 된다고 마음 먹으니깐 편안하게 했다. 편안하게 해서 더 실수가 없었던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1세트 과감하게 1픽으로 신규 챔피언 '카이사'를 원거리딜러로 고른 이유에 대해 그는 "프로게이머 생활을 하고서 봇이 가장 크게 바뀐 적이 처음인 것 같다. 8.6 패치 첫 주자여서 미리 올라간 팀에게도 좋은 정보가 됐을 것 같다. '후니' 허승훈과 이야기를 했는데 북미도 8.5패치였다. 다행히 결과는 좋았다. 거의 모은 경기를 카이사로 준비했다. 모든 상황이 대처할 수 있게 준비했다"고 답했다.

다음에 맞붙는 KT에 대해 배준식은 "이상하게 경기를 준비할 때마다 상대는 봇 라인만 잘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한다. 윗라인은 우리가 잘할 수 있다는 믿음도 있다. 봇만 잘한다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KT가 정규시즌에서는 우리보다 좋았기 때문에 준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고 답한 뒤 "'도장깨기'는 단계인 것 같다. KT 보다 아프리카가 어렵고, 아프리카 보다 킹존이 어려운 것 같다. 승리한다면 우리도 올라갈 것 같다. 아직 시간이 조금 더 남았다. KT전이 자신이 있다는 것은 긍정적인 점"이라고 환하게 웃었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을 묻자 배준식은 "(한)왕호야, 두 걸음 남았다. 기다려"는 말로 결승행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