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탐구] 김세정부터 보나까지..포스트 수지 후보들


[OSEN=선미경 기자] 포스트 수지는 누가 될까.

제2의 수지를 노리는 걸그룹 후배들의 활약이 돋보이고 있다. 연기하는 아이돌의 활동 영역이 이전보다 넓어지면서 걸그룹으로 데뷔,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존재감을 확보해가고 있는 아이돌이 늘어가고 있는 것.

특히 포스트 수지를 꿈꾸는 후배들의 활동이 두드러진다. 수지가 미쓰에이로 데뷔,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착실하게 연기 경력을 쌓으면서 완전한 배우로 성장한 만큼 후배들에게도 좋은 본보기가 된다. 연기뿐만 아니라 그룹 활동까지 활발하게 참여하며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있는 수지의 후배들. 제2의 수지 후보들을 꼽아봤다.

# 구구단 김세정

걸그룹 구구단 멤버 김세정은 단연 돋보이는 이력을 갖고 있다. '프로듀스 101' 시즌1을 통해 얼굴을 알리고, 착한 심성으로 국민적인 인기를 이끌더니 아이오아이와 구구단 활동으로 걸그룹 팬덤을 모았다. 특히 김세정은 구구단 내에서도 이례적인 인기를 거두면서 광고계까지 접수한 상황. 김세정은 지난해 KBS 2TV 드라마 '학교 2017'을 통해 단번에 주연으로 연기자 데뷔를 성공적으로 치르기도 했다. 수지가 광고와 연기 모두 섭렵한 만큼, 포스트 수지로 유력한 김세정이다.

# 다이아 정채연

정채연 역시 '프로듀스 101'을 통해 얼굴을 알리는데 한 장면이면 충분했다. 특유의 청순한 분위기가 팬덤을 모으면서 다이아의 인기 중심에 섰다. 사실 정채연은 '프로듀스 101' 출연 이전 다이아로 데뷔했었지만 이렇다 할 인기를 얻지 못했고, 아이오아이 활동 이후 연기자로도 탄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 '혼술남녀'를 시작으로, '다시 만난 세계', '같이 살래요', 영화 '라라'까지 안정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 레드벨벳 조이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조이는 팀을 대표하는 연기돌이다. 밝고 통통 튀는 에너지가 수지의 이미지와도 잘 맞는 조이다. 특히 조이는 지난해부터 착실하게 연기 경력을 쌓고 있는데,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와 '위대한 유혹자'를 통해 주연으로 데뷔했다. 미쓰에이의 수지, 소녀시대의 윤아처럼 착실하게 연기돌로 성장할 가능성이 큰 조이다.

# 우주소녀 보나

걸그룹 우주소녀에 성소와 유연정만 있는 것은 아니다. 요즘 멤버 보나가 연기돌로 떠오르고 있다. 도도한 이미지에 미모를 갖춘 보나는 차세대 연기돌로 주목받고 있는 상황. 지난해 '최고의 한방'에 이어 '란제리 소녀시대'에서는 주연으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준 바. 성장이 기대되는 연기돌이자 제2의 수지 자리를 노리는 멤버다.

# 라붐 솔빈

걸그룹 라붐 멤버 솔빈은 팀내 비주얼 센터로 주목받았다. 반듯한 인형 미모의 소유자로 걸그룹 내에서도 예쁜 멤버로도 유명한 솔빈이다. 최근에는 '착한마녀전'을 통해서 개성 있는 연기를 보여주면서 성장을 증명해내고 있는데, 솔빈은 지난 2016년 '솔로몬의 위증'을 시작으로, '멜로홀릭' 등 차근차근 연기 경력도 쌓고 있다. '뮤직뱅크'의 MC로도 활약하며 통통 튀는 매력까지 어필한 솔빈이다.

# 위키미키 김도연

'프로듀스 101' 출신의 또 다른 멤버 위키미키의 김도연은 연기 경력보다 매력과 개성이 돋보이는 멤버다. 10대 여중, 여고생들에게 높은 지지를 얻고 있는 김도연인데 모델스러우면서도 특유의 분위기를 갖고 있어 이후의 활약이 주목되는 것. 4부작 드라마 '쇼트'를 통해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하기도 했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각 소속사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