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지만갑' 공효진X고창석, 특급 출연 비밀 "소지섭·손예진이 캐스팅"

[OSEN=장진리 기자]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가 명장면에 숨겨진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이장훈 감독)는 세상을 떠난 수아(손예진)가 기억을 잃은 채 우진(소지섭) 앞에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두 남녀배우 소지섭과 손예진의 감성 케미스트리, 풍성한 캐릭터, 아름다운 영상과 추억을 소환하는 볼거리로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특히 특급 카메오와 아름다운 명장면이 빛나는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풍성한 볼거리에 숨겨진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우진의 둘도 없는 친구이자 오랜 연애코치 홍구 역을 맡아 특유의 유쾌한 매력으로 적재적소에 빵 터지는 재미를 선사한 고창석은 소지섭과의 인연으로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 출연했다. '영화는 영화다'에서 고창석과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소지섭은 "작품에 큰 도움이 될 것 같아 출연을 부탁했는데 흔쾌히 수락을 해주셨다. 관객분들이 20대의 고창석 선배님을 보는 재미도 분명 있을 것 같다"며 직접 출연을 제안, 동갑내기 절친 호흡을 완성하며 극에 신선한 웃음을 불어넣었다. 

또한 한복을 입고 머리를 곱게 빗은 모습만으로 빛나는 존재감을 보여준 특급 카메오 공효진은 현실 절친 손예진의 제안으로 출연이 성사됐다. 이장훈 감독이 "공효진 배우가 해준다는 말에 깜짝 놀랐고 역시나 존재감이 대단했다"며 만족감을 전할 만큼 참한 외모와 상반되는 거침 없는 입담을 완벽한 연기력으로 소화한 공효진은 짧은 등장에도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다. 

비 오는 날 기적처럼 돌아온 수아 역은 의상부터 설정까지 손예진의 깊은 고민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으로 디테일하게 완성되어 관객들의 공감대를 높인다. "영화에서 캐릭터의 의상은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더 수아스러운 것을 고민했고 개인적으로 의상을 많이 준비했다"며 캐릭터를 생생하게 구현하기 위한 고민을 전한 손예진은 영화 속 수아의 모습을 만드는 데 개인 의상을 다수 활용하고 장면마다 헤어 스타일 하나까지 신경 쓰는 등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아들 지호와 게임을 할 때 승부욕을 드러내는 수아의 모습 또한 손예진의 아이디어가 더해져 완성된 장면으로 눈길을 끈다. 손예진은 "요가 자세 버티기는 실제로 조카들과 하는 게임이다. 수아는 아이와 노는 것이 정말 재미있어서 이기려고 할 것 같았다"며 실제 경험을 녹인 장면의 비하인드를 전했다.

엄마가 돌아와 한껏 들뜬 아들 지호를 위해 떡꼬치를 만드는 수아의 모습, 쌀보리 게임을 하는 모자의 모습은 이장훈 감독의 경험담이 녹아 들어 관객들에게 기분 좋은 웃음을 선사한다. 수아의 서툰 요리 솜씨에 프라이팬에서 떡이 튀어 오르는 장면은 캐릭터의 엉뚱한 매력을 배가시키고, 아들과 다정하게 놀아주는 수아의 미소는 훈훈함을 더한다. 이장훈 감독은 "프라이팬 위에 떡들이 기름에 튀어 오르는 장면은 제 경험에서 나온 것이다. 아들과 쌀·보리 게임을 하면서 노는 장면도 아내와 아들이 놀던 기억에서 따왔다"며 공감 가득한 웃음이 담긴 장면이 탄생할 수 있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mari@osen.co.kr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