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 재팬] 日도 미투 촉발…미즈하라 키코 "女, 성적 도구 아냐" 지지

[OSEN=장진리 기자]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운동을 지지하고 나섰다. 

모델 카오리는 지난 1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유명 사진작가 아라키 노부요시를 고발했다. 지난 2001년부터 2016년까지 아라키 노부요시의 이른바 '뮤즈'로 활약했던 카오리는 자신의 동의 없이 외부인이 누드 촬영에 참여하고, 무보수로 촬영을 강요받았다고 폭로했다. 카오리는 "나도 지금까지의 미투(#me too) 운동에 큰 용기를 얻었다"고 어렵게 자신의 목소리를 내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미즈하라 키코는 용감하게 목소리를 낸 카오리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미즈하라 키코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카오리 씨가 얼마나 오랫동안 괴로웠을지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아프다. 용기를 가지고 이 이야기를 공유해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카오리를 지지했다.

이어 "이 업계에 있는 젊은 모델, 그리고 여성과 남성 모두 이 기사를 읽었으면 좋겠다. 모델은 물건이 아니며, 여성은 성적인 도구가 아니다. 모두가 같은 인간이다. 마음을 서로 주고 받는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미즈하라 키코는 자신의 과거 에피소드를 고백하기도 했다. 미즈하라 키코는 "나 역시 20대 초반 시절, 한 기업의 광고 촬영에서 상반신 알몸으로 촬영을 한 적이 있었다. 그런데 그때만 어쩐지 고위층으로 보이는 남자 20명 정도의 직원이 스튜디오에 찾아왔다. 알몸 촬영이기 때문에 촬영 중에는 보이고 싶지 않다고 전했지만, 사진을 확인해야 되기 때문이라는 이유로 많은 사람들에게 내 알몸을 보이는 환경 속에서 촬영을 강요당했다"고 과거 이야기를 밝혔다. 

또한 미즈하라 키코는 "아라키 씨, 당신에게 여자는 도대체 무엇이냐"며 "왜, 오랜 기간에 걸쳐 당신의 뮤즈였던 카오리 씨를 정신적으로 몰아갔어야만 했느냐. 물론, 정신적으로 몰아가고 있었던 일조차도 알지 못하고 있었을지도 모르겠지만"이라고 일침했다. /mari@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