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우리가 만난 기적' 김현주, 잔잔한 눈빛이 주는 깊은 울림

[OSEN=박진영 기자] 때론 백 마디 말보다 찰나의 눈빛이 더 많은 것들을 말하곤 한다. 배우의 연기는 더욱 그렇다. 김현주의 섬세한 눈빛 연기가 시청자의 호평을 이끌고 있다. 어떤 극적인 대사보다도 많은 감정선을 담아내며 보는 이들에게 깊은 울림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9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조웅)에서는 송현철B(김명민)의 정체를 의심하게 되는 선혜진(김현주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날 혜진은 자신의 아침 식사를 걱정하고, 과거 선물했지만 단 한 번도 입지 않았던 옷을 걸친 현철B를 보며 속내가 복잡해졌다. 선하게 변한 남편이 내심 반가우면서도, 그간 마음속 깊이 박힌 상처는 이미 방어기제가 된 상태였다.

내연녀 곽효주(윤지혜 분)를 만나고 온 뒤 현철B는 혜진을 향해 "상처줘서 미안해요. 다른 여자 만나서"라고 사과하기까지 했다. 이혼을 결심한 지금에서야 온 남편의 변화가 낯선 혜진은 금방이라도 눈물을 터뜨릴 것 같은 눈빛으로 그저 바라볼 뿐이었다.

특별한 사건이 담긴 전개가 아님에도 혜진과 현철의 신이 큰 울림을 주는 것은 두 배우의 완급조절이 담긴 완벽한 연기합 때문이다. 현철A의 실상을 알게 된 현철B가 혜진을 향한 연민을 표출하는 장면에서 혜진은 잔잔하지만 깊은 여운이 담긴 눈빛으로 변해가는 감정선을 받아낸다.

특히, 그간 다수의 작품에서 에너제틱한 연기력을 보여줬던 김현주는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는 연기톤의 강약을 조절하며 캐릭터를 완벽하게 구현해내고 있다. 많은 대사와 행동보다는 내밀한 눈빛 연기만으로 화선지 위 먹물처럼 선혜진이라는 인물에 스며들었다는 평이다.

또한 이날 방송 말미에서는 평소 즐겨먹던 파인애플을 먹지 않는 데다, 아내라고 저장된 이의 전화를 자연스럽게 받는 현철B를 의심하는 혜진의 모습이 담겨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배가시켰다.  /parkjy@osen.co.kr

[사진] '우리가 만난 기적'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