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호랑이보다' 고현정, 논란에 입 열었다 "많이 반성해야겠다고 생각"

[OSEN=장진리 기자] 배우 고현정이 2개월 만의 공식석상에서 일련의 논란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12일 서울 광화문 씨네큐브에서는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이광국 감독)의 개봉 기념 씨네토크가 진행됐다. 이날 씨네토크에는 배우 고현정, 이진욱, 서현우, 이광국 감독이 참석했다.

고현정이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약 2개월 만이다. 고현정은 지난 2월 제작진과의 이견으로 드라마 '리턴'에서 중도하차한 후 현재까지 활동을 중단해 왔다.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의 개봉을 앞두고 자신을 둘러싼 이슈를 의식해 공식 홍보 일정 불참을 선언했던 고현정은 영화와 관객들에 대한 애정으로 씨네토크 참석을 확정했다.

2개월 만에 공식석상에 선 고현정은 물오른 미모와 밝은 미소로 눈길을 끌었다. 고현정은 "씨네큐브에서 영화를 많이 봤는데,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하게 돼 행복하다"고 관객 앞에 선 소감을 전했다.


고현정은 오랜 팬의 "힘내세요"라는 응원을 듣고 쉽게 말을 잇지 못했다. 고현정은 "일련의 일을 겪고 나서 반성을 많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없는 일이 일어날 수 있었지 싶었고, 또 왜 가만히 있느냐는 얘기도 들었다. 어떤 일이 일어났을 때 나쁜 것만도 없고, 좋은 것만도 없다는 걸 (이번 논란으로) 저는 느꼈다. 말숙이 할 때, 그때를 기억해주시는 분을 뵐 수 있다니, 제가 잘 살아야 할 이유 중에 하나고, 그게 다다. 감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은 동물원에서 호랑이가 탈출하던 어느 겨울날 영문도 모르고 갑작스레 여자친구에게 버림받은 경유(이진욱) 그리고 그런 경유 앞에 불현듯 나타난 소설가 유정(고현정)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영화. 오늘 (12일) 개봉한다./mar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곤지암' 박지현 "흥행했다고 갑자기 달라질 입지 기대하진 않아" 한국 공포영화의 부활을 알린 영화 ‘곤지암’(감독 정범식)을...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